세브란스병원, 두개저내시경센터 개소
상태바
세브란스병원, 두개저내시경센터 개소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6.0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임상과 15명 전문의 구성...환자 맞춤형 치료 제공

연세대 세브란스병원(병원장 하종원)이 고난도 질환 중 하나인 두개저종양을 진단하고 환자에게 최선의 맞춤형 치료 제공을 위해 지난 1일 ‘두개저내시경센터’를 새로 오픈했다.

두개저내시경센터(Endoscopic Skull Base center)는 신경외과, 이비인후과, 안과, 성형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종양내과 등 7개 임상과 15명의 전문의로 구성됐다.

두개저(頭蓋底, Skull base)는 머리를 이루는 뼈를 통틀어 부르는 두 개(頭蓋) 그리고 밑, 바닥을 의미하는 저(底)가 합쳐진 말이다. 즉 뇌가 얹혀 있는 두개골의 바닥 부위를 가리킨다.

이 부위에 발생하는 ‘두개저종양’은 두개골을 통과하는 뇌의 다양한 신경과 혈관으로 인해 환자의 중증도가 높고 치료 또한 매우 어렵다.

두개저종양 치료에서 내시경수술은 효과적이고, 안전한 수술법으로 의료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내시경수술은 코와 귀 등에 내시경을 삽입해 수술한다. 뇌의 바닥 부분과 코의 윗부분이 맞닿아 있어서, 코를 통해 뇌에 접근하는 것이 가능한데, 몸 안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공간을 통해 접근, 오랜 시간이 소요되지 않으면서 개두술로 접근하기 어려운 위치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뇌와 뇌신경, 뇌혈관의 손상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 피부 절개를 최소화할 수 있어 통증을 최소화하고 수술 시간도 단축할 수 있으며, 환자의 입원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단, 수술에서 중요한 것은 숙련된 의료진들의 긴밀한 협업이다.

세브란스병원 두개저내시경센터는 두개저종양 환자를 처음 진단하고 치료를 계획하는 단계에서부터 치료가 이루어지고 회복하는 과정까지 여러 임상과 의료진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두개저내시경센터 소속 의료진들은 실제 센터가 생기기 전 월 1회 다학제 협력 회의를 진행해 왔다. 약 1시간 넘게 진행되는 회의에서는 수술이 매우 어려운 환자 사례에 대해 환자 중심의 최적화된 치료가 가능하도록 논의한다.

두개저내시경센터를 이끄는 장종희 센터장(신경외과)은 “최고 수준의 여러 과 전문가들이 협력해 고난도 질환인 두개저종양과 질환들을 치료한다”라며 “두개저종양에 대한 체계적 치료 체계를 구축해 세브란스병원 두개저내시경센터가 두개저종양 치료의 국내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