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우즈벡 암병원 건립 노하우 전수
상태바
국립암센터, 우즈벡 암병원 건립 노하우 전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6.0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브두하킴 보건부 장관 등 방문단, 주요 첨단시설 견학

하지바예프 아브두하킴 우즈베키스단 보건부 장관이 국립 암병원 건립·운영 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해 지난 2일 국립암센터를 방문했다.

우즈벡은 수도인 타슈켄트에 의료 선진국의 기술을 도입한 암병원 건립을 추진한다. 관련 노하우와 지식을 공유받기 위해 보건부 장·차관, 건설부 차관 등 10여 명으로 이루어진 방문단은 의료기관 중 첫 번째로 국립암센터를 방문했다.

방문단은 국립암센터 건립과정과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차별화된 스마트 병원 시스템, 양성자치료기 등 주요 첨단시설을 둘러봤다. 이어 4만여 개의 동결조직을 저장하는 초저온탱크 26기를 보유한 바이오뱅크 등을 방문하며 현황과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개원 20주년을 맞이한 국립암센터가 지난 20년간 암 극복을 위해 달성한 성과와 현황을 잘 전수해 우즈벡 암병원 건립에 도움이 되고, 향후 한-우즈벡 보건의료 분야 협력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하지바예프 보건부 장관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공공의료기관으로서 한국 국립암센터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인한 소중한 기회로 우즈베키스탄 최초의 국립 암병원 건립에 매우 유용한 노하우를 배울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