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0회 수당상 시상
상태바
삼양그룹 수당재단, 제30회 수당상 시상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5.0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자 김장주‧성영은 교수에 각각 상금 2억원 전달
(왼쪽부터) 김윤 수당재단 이사장, 김장주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명예교수 내외, 성영은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내외, 진정일 수당상 운영위원장
(왼쪽부터) 김윤 수당재단 이사장, 김장주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명예교수 내외, 성영은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내외, 진정일 수당상 운영위원장

삼양그룹 수당재단(이사장 김윤‧삼양홀딩스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30회 수당상 시상식을 개최, 수상자인 김장주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명예교수와 성영은 서울대학교 화학생물공학부 교수에 각각 상금 2억원과 상패를 전달했다.

수당상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선생의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매년 우리나라 학문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1973년 경방육영회가 수당과학상으로 시작해 14회까지 운영하다 일시 중단됐으나 2006년 수당재단에서 계승하며 ‘수당상’으로 이름을 바꾸고 자연과학, 인문사회 양대 부문으로 확대했다.

2008년부터는 응용과학 부문을 추가해 총 3개 부문에서 수상자를 1명씩 선정해 상금 각 1억원과 상패를 수여해왔다. 올해부터는 운영 방식을 일부 변경해 3개 부문에서 추천서를 접수 받은 후 부문에 상관없이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연구자 2인을 선정했다.

또 연구 활성화와 연구 의욕 고취를 위해 수상자 상금을 기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늘렸다. 삼양그룹은 수당상 시작 이래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