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학회, 6~8일 온라인 춘계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당뇨병학회, 6~8일 온라인 춘계학술대회 개최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5.0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약 2021’ 슬로건 아래 1200여명 당뇨병 전문가 참여

대한당뇨병학회(이사장 윤건호·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는 내일(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제34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 및 제5차 한일당뇨병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올해 34번째를 맞는 춘계학술대회는 ‘도약 2021’ 슬로건 아래 모든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한 뜻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도약의 장을 마련했다. 지난해 온라인 학술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전면 온라인으로 준비, 보다 진일보된 방식으로 역동적이고 생동감 있게 마련했다.

Clinical diabetes and therapeutics, Diabetic complications / Epidemiology, Basic & Translational diabetes research, KDA special, VOD 등 총 5개의 채널로 구분, 총 27개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학술대회는 총 136명의 강사진이 참여하고 85여편의 포스터가 발표된다. 1200여명의 당뇨병 전문가들이 당뇨병 관련 역학, 임상을 포함한 최신의학 지견을 나눈다.

기조강연은 7일 가천의대 최철수 교수가, 8일에는 아주의대 이관우 교수가 맡는다. 현재 한국마우스대사성질환표현형분석센터 및 국가지정대사성질환약리효능평가센터 소장을 맡고 있는 최철수 교수는 기조강연에서 기전부터 치료 타겟에 이르는 인슐린저항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관우 교수는 근육에서 지방독성과 인슐린 저항성, 그리고 철분 대사에 대해 발표한다.

다양한 특별세션도 마련했다. 인슐린 발견 100주년을 기념해 인슐린 개발부터 치료,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여러 기관의 연구센터 및 연구사업을 소개하는 KDA research summit 세션도 준비했다. 국내 당뇨, 대사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는 리더들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다.

아울러 국내외 뛰어난 연구업적을 보인 여성 연구자들의 학문적 강의뿐만 아니라 여성 과학자-연구자로 걸어온 경험을 나누는 KDA women initiative 세션도 진행한다. 또 대한당뇨병학회와 대한내분비학회 각 이사장들이 참여해 다음세대를 위한 특별강의 및 신진 연구자들과의 토론 시간도 갖는다.

한-일 양국의 학술 교류를 위해 매년 개최된 Korea-Japan Diabetes Forum은 올해 최초로 온라인으로 열린다. 이 세션에서는 한국과 일본의 베타세포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연구자들과 함께 beta cell rejuvenation을 위한 혁신적인 방법을 알아본다.

한편, 올해 3월 향년 93세로 별세한 故 민헌기 교수를 추모하는 시간도 준비했다. 남곡 민헌기 교수는 국내 내분비대사학 연구의 기틀을 마련, 대한당뇨병학회 및 대한내분비학회 창립에 기여했으며 국내 최초 내분비학 교과서인 임상내분비학을 출판, 내분비학의 초석을 다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당뇨병학회 모범회원상 수상자로는 김덕기 동아의대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김덕규 교수는 지난 30년간 교수로, 연구자로, 임상의사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고 20년간 매년 휴가를 대신해서 의료환경이 열악한 나라에서 의료봉사, 인술을 펼쳤다.

윤건호 이사장은 “2021년은 인슐린 100주년을 기념하는 뜻 깊은 해”라며 “많은 국내 당뇨병 전문가들이 참여해 당뇨병학의 연구발전과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당뇨병 관련 최신 지견을 다각적으로 공유하고, 국민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는 학술대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