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승혁 교수, 부인종양학회서 신풍호월학술상 수상
상태바
심승혁 교수, 부인종양학회서 신풍호월학술상 수상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5.04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내막암 병력, 산과적 합병증 증가와 무관 연구 밝혀
심승혁 교수
심승혁 교수

심승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최근 열린 대한부인종양학회 제36차 춘계학술대회에서 신풍호월학술상을 받았다.

수상 논문은 ‘자궁내막암 병력을 가진 여성에서 산과적 합병증의 위험에 관한 국가인구기반 코호트 연구(Riskof adverse obstetric outcomes in patients with a history of endometrial cancer: A population-based cohort study)’다.

심승혁 교수는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황한성 교수, 고대구로병원 조금준 교수와 2009~2016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해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고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후 출산한 여성(246명)을 대상으로 산과적 합병증을 분석했다.

같은 기간 자궁내막암 병력이 없는 여성(318만8813명)과 비교해 나이, 동반질환, 출산력 등을 보정했을 때, 임신성고혈압, 임신성당뇨, 조산, 유착태반, 전치태반, 산후출혈 등의 산과적 합병증의 발생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심승혁 교수는 “그동안 자궁내막암으로 가임력 보존 치료를 받은 이후의 임신 결과에 대한 연구는 소수만을 대상으로 제한적이었다”며 “이번 연구는 대상자의 수가 많고, 이를 통해 여러 가지 산과적 합병증에 대해 분석한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궁내막암 병력이 산과적 합병증을 증가시키지 않는다는 점을 밝힌 이번 연구는 향후 자궁내막암 환자들의 산전 상담에 유용하게 이용될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