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코리아,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확장
상태바
GE헬스케어코리아,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확장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5.0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MOU 체결...AI솔루션·인프라 공급
(오른쪽부터) 강성욱 대표-이지은 대표
(오른쪽부터) 강성욱 대표-이지은 대표

GE헬스케어코리아(대표 강성욱)가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확장을 위해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이버 보안 선도 혁신 파트너들과 함께 협력하고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회를 지속 발굴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 3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이지은)와 국내 헬스케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 양사가 보유한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인프라 공급으로 더 나은 의료 서비스와 환자 경험을 제공하기로 했다.

GE헬스케어는 감염·중증·응급환자 데이터 통합 원격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 의료진을 위한 엣지컴퓨팅 기술인 ‘에디슨 헬스링크(Edison Healthlink)’, 병원 워크플로우 증대를 위한 분석을 하는 미션관제센터 역할의 ‘커맨드센터(Command Center)’등의 AI,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공급과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애저(Azure), 혼합현실(MR) 디바이스 홀로렌즈2(HoleLens 2), 그리고 팀즈(Teams), 윈도우 버추얼 데스크탑(Windows Virtual Desktop) 등과 같은 디지털 솔루션 및 인프라를 제공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특히, 양사는 GE헬스케어 버추얼케어 솔루션인 뮤럴(Mural) 확산과 대정부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에 주력하고, 애저(Azure)기반의 데이터 과학자 양성 교육, GE헬스케어 솔루션 교육 및 데이터 활용 등 산학협력을 통한 디지털 헬스케어 인재양성 및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GE헬스케어 코리아 강성욱 사장은 “국내 헬스케어 산업의 디지털전환 여정에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GE의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지털 역량 시너지로 국내 의료기관, 의료진, 그리고 환자를 위한 혁신적이고 효율성 높은 솔루션 제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지은 대표는 “이번 협업이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모범사례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헬스케어 산업이 디지털 전환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회를 지속 발굴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