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 수호자로서 의사협회” 다짐
상태바
“국민건강 수호자로서 의사협회” 다짐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5.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필수 41대 의협 회장 취임...품위있고 당당한 협회 강조

이필수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오늘(3일) 오전,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취임식을 갖고 “국민건강 수호자로서 의사협회”를 강조했다.

이필수 신임 회장은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최고의 전문가 단체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하고 국민건강의 수호자로 우뚝 설 때 의사에 대한 국민의 사랑과 존경은 회복될 것”이라며 의사의 권익 보호뿐만 아니라 국민건강과 보건의료를 책임지는 모습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국가의 과도한 개입과 간섭으로부터 회원들을 지키고 보호하며 의사가 전문직으로서 자율과 책임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고, 공공의료의 역할을 떠맡아 온 민간의료기관의 공익적 기능에 대해 국가의 지원을 이끌어 내 정의롭고 올바른 의료체계가 세워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민건강 수호와 직결되는 필수의료 체계의 제도적 정비와 직업적 안정성 제고에 최선을 다하고 국민소득 3만불 시대에 걸맞은 ‘적정수가 패러다임’으로 환자의 감성까지도 살필 수 있는 ‘감성 진료’ 시대를 열어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1차 의료와 중소병원의 기능과 역할을 명확히 규정하는 법과 제도의 개선을 통해 의료 백년대계를 설계하고 9.4 의정합의 정신에 근거한 “지역수가 등 지역의료지원책 개발,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 전공의 수련환경의 실질적 개선, 건정심 구조 개선 논의, 의료전달체계의 확립 등 주요 의료현안”에 대해서도 적극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필수 회장은 “지난해 의료인을 향해 보낸 국민의 사랑과 박수를 다시 회복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는 일에 적극 나서는 한편 앞으로 3년간 정치적 균형감을 가지고, 협회 발전과 회원 권익을 지키는 일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품위있고 당당한 의사협회, 국민의 사랑과 존경을 받는 의사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