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 설립
상태바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 설립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5.0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타당성조사 통과...2026년 말~2027년 상반기 개원 예정
(왼쪽부터) 최해천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임병택 시흥시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시흥을)
(왼쪽부터) 최해천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임병택 시흥시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시흥을)

경기도 시흥시(시장 임병택)는 지난달 30일,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가칭) 설립사업과 관련해 서울대학교병원(원장 김연수),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조정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을)과 함께 공동브리핑을 열고 병원 설립계획과 시흥시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

이날 오전 기획재정부 소관 재정사업평가위원회는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 설립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최종 통과됐다고 발표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배곧서울대병원은 오랜 기간 시흥시민의 숙원이였다. 그동안 시흥시를 믿고 응원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시흥배곧서울대병원은 K-골든코스트 사업의 중요 거점으로써 향후 대한민국의 바이오메디컬 산업을 대표하는 핵심시설이 될 것이다. 조속한 병원 개원을 위해 서울대병원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정식 국회의원은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1328억원에 달하는 국비를 확보했다. 시흥시와 서울대병원간의 긴밀한 공조와 협업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내년부터 시작되는 시흥배곧서울대병원 건립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해천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로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는 교육·의료·산학 융복합 클러스터로 시작된 거대한 프로젝트의 가장 중요한 퍼즐을 맞추게 됐다”면서 “서울대학교는 시흥배곧서울대학교병원과 함께 대학교 연구소, 병원 등 의료 바이오 혁신 주체들이 자생적 생태계를 구축, 한국형 의료바이오 산업 분야에서도 세계적인 선도 기능을 수행하길 기대한다”며 오세정 총장 말씀을 대독했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시흥배곧서울대병원은 인간 중심의 혁신적 연구를 바탕으로 인류의 건강과 질병관련 난제를 해결한다는 미션 아래 또 하나의 서울대병원 분원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미래병원으로 지어질 것”이라며 “병원 개원은 2026년 말에서 2027년 상반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시흥시와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