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기 질환 관리 우수 동네의원 확대 주력
상태바
호흡기 질환 관리 우수 동네의원 확대 주력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4.2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평가원, 천식·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공개...우수 병·의원 총 2054개소
천식 양호의원 또는 만성폐쇄성폐질환 1등급 병·의원
천식 양호의원 또는 만성폐쇄성폐질환 1등급 병·의원

심사평가원은 천식·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이 동네 병․의원에서 효과적인 호흡기 질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우수 병·의원 확대에 주력키로 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적정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 중 천식은 가까운 의원에서 지속적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평가결과가 양호한 동네의원(양호의원)을, 만성폐쇄성폐질환은 전체 의료기관을 1~5등급으로 구분해 공개하고 있다.

이달 30일에는 천식(7차)·만성폐쇄성폐질환(6차) 적정성 평가결과를 심사평가원 누리집 및 이동통신 앱(건강정보)을 통해 공개한다.

평가 자료에 따르면 천식 양호의원은 ’18년 1700개소에서 ’19년 1783개소로 83개소 증가했고, 만성폐쇄성폐질환 1등급 기관은 400개소에서 392개소로 8개소 감소했으나 비율은 0.9%p(30.2%→31.1%) 증가했다.

우수 병·의원은 총 2054개소로 전국에 고르게 분포하고 있으며, 이용 환자 수도 ’14년 약 14만 명에서 ’19년 약 19만 명으로 계속 늘어 우수 병·의원에 대한 인지도가 제고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천식과 만성폐쇄성폐질환은 호흡곤란이 주 증상인 대표적인 호흡기 질환으로,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40세 이상 만성폐쇄성폐질환 유병률은 12.7%, 19세 이상의 천식 의사 진단경험률은 3.2%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 당 만성 하기도 질환에 의한 사망률은 40세 이상 21.9명, 65세 이상 75.6명으로 나이가 들수록 증가했으며 ’19년 우리나라 사망원인 9위를 기록했다. 2019년 전 세계 사망 원인 3위는 만성폐쇄성폐질환, 4위는 하기도 감염으로 집계됐다.

심사평가원은 호흡기 질환 환자가 효과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주기적 검사의 시행 ▲지속적인 외래 환자 관리 ▲적절한 흡입약제 처방 등을 평가했다.

호흡기 질환의 조기 진단과 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최소 1년에 한 번 이상 폐기능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검사를 시행한 천식환자는 ’18년 35.1%에서 ’19년 36.9%로 1.8%p 증가했고, 만성폐쇄성폐질환자는 73.6%에서 72.7%로 0.9%p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와 관련해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정기적 시행의 연기를 권고”하는 개정된 가이드라인 등이 일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됐다.

합병증과 급성악화 예방을 위해 꾸준히 병원을 방문, 질병 관리한 환자 비율은 천식 74.0%, 만성폐쇄성폐질환 84.0%로 전년도와 유사했다.

호흡기 질환은 진단 초기부터 적절한 흡입약제를 사용하면 폐기능 개선 효과가 좋으며, 중단 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꾸준한 흡입약제 사용이 필요하다. 천식 ‘흡입스테로이드 처방 환자비율’은 44.2%, 만성폐쇄성폐질환 ‘흡입기관지확장제 처방 환자비율’은 85.2%로 전년대비 각 5.2%p, 2.2%p 증가했다.

적정성 평가 도입 이후 우리나라 호흡기 질환 입원율(OECD, 2019)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로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여전히 OECD 평균 대비 높은 수준이다. 특히, 천식환자에게 폐기능검사와 흡입약제 처방이 미흡하여 의료계 및 국민을 대상으로 적극적 안내와 홍보활동이 필요하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의료계와 협업하여 호흡기 증상(가래, 호흡곤란 등)이 있는 환자들이 초기부터 진단을 받고 치료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안내와 홍보활동(포스터 배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조미현 평가실장은 “천식·만성폐쇄성폐질환에 대한 사회적 관심 제고와 인식 개선을 위해 포스터를 배포하는 홍보활동을 지속하고, 적정성 평가 양호의원 선정증서 제공 등 자율적 의료 질 개선 노력을 독려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국민들이 필요할 때 집 근처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서 효과적인 호흡기 질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우수 병·의원의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