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 어록 멋글씨 공모전’ 수상작 13점 선정
상태바
‘일송 어록 멋글씨 공모전’ 수상작 13점 선정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4.28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에 묻혀서 주춧돌이 되어라” 대상에 150만원 상금
대상 작품
대상 작품

일송학원은 28일, 설립자 고 일송 윤덕선 박사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최근 한달 동안 진행된 일송 어록 멋글씨(캘리그라피) 공모전에서 수상한 13점의 작품을 발표했다.

따뜻한 울림으로 퍼지는 일송의 주춧돌 철학을 함께 공감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공모전에는 700여 개 작품이 접수됐으며, 일송학원은 3단계 심사를 거쳐 대상 1점, 최우수상 1점, 우수상 1점, 장려상 10점 등 총 13명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은 ‘땅에 묻혀서 주춧돌이 되어라’ 문구로 작품을 제출한 정정미 씨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단은 “땅속에 박힌 주춧돌을 형상화한 구도와 강약 연출이 인상 깊었으며, 주춧돌 사상을 잘 표현했다”고 평가했다.

최우수상은 ‘우리는 서로 의지하고 서로 도와주고 서로 위로하면서 함께 살아야 합니다’ 문구로 참여한 박찬현 씨가 수상했다. 이 작품은 ‘함께’라는 단어를 갈필의 질감으로 묵직하게 표현했으며, 나머지 단어들을 서술하듯 배치한 레이아웃이 문장의 의미를 제대로 살려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은 ‘나를 사랑하는 마음이 아름다운 세상을 만듭니다’ 문구로 참여한 노란 씨가 받았다. 이 작품은 둥근 획과 꽃으로 일송이 남긴 사랑의 향기를 그려냈으며, 세로 배치 구도에서 따뜻한 운율감이 느껴져 우수상으로 뽑혔다.

또 윤덕선 박사가 남긴 따뜻한 울림의 문장을 잘 이해하고, 이를 적절하게 표현했는지를 기준으로 장려상 10점을 선정했다.

일송학원은 대상에 150만원, 최우수상 50만원, 우수상 20만원의 시상금을 지급한다. 장려상으로 선정된 10명의 참가자에게도 5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