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센터' 본격 가동
상태바
국내 첫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 치료센터' 본격 가동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4.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재발·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 투약 마쳐

국내 첫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CAR T) 치료센터'를 개소한 삼성서울병원이 성공적인 첫발을 내딛었다.

삼성서울병원 CAR T-세포치료센터(센터장 김원석·혈액종양내과)는 최근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대상 임상시험에 등록한 환자에게 CAR T-세포 주입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CAR T-세포치료제는 체내의 면역세포를 꺼내 항체의 바이러스 벡터를 활용해 암세포에 특이적인 키메릭 수용체(CAR)를 발현시킨 뒤, 다시 넣어주는 방식의 새로운 항암제다.

암세포가 정상세포인냥 속여 면역세포의 공격을 피한다는 점에서 착안해 정확히 암세포를 찾을 수 있도록 면역세포에 일종의 '네비게이션'을 달아 준 셈이다. 이론적으로 가장 효과적인 항암제로 꼽히며 암 극복에 한 발 더 다가서는 전기가 될 것이라는 평가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해부터 국내 기업인 큐로셀과 함께 미래의학연구원 내 GMP 시설을 마련하고 CAR T-세포치료제 임상시험을 준비해 왔다.

큐로셀은 지난 2월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재발성·불응성 거대 B세포 림프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CAR T-세포치료제의 임상시험(1상)을 승인받았다. 삼성서울병원 CAR T-세포치료센터에서 첫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임상 2상 시험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올해 국내 최초로 허가받은 CAR T-세포치료제인 노바티스 '킴리아'를 환자에게 투여하기 위한 준비도 마쳤다.

킴리아는 국내 거대 B세포 림프종과 25세 이하의 급성 B세포 림프구성 백혈병에서 1차 치료가 효과가 없을 경우 사용하는 구제항암치료제로 허가 받았다. 기존 치료에 반응이 없던 혈액암 환자의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삼성서울병원 CAR T-세포치료센터는 환자들에게 킴리아를 투여할 수 있도록 원내 GMP 시설의 인체세포 등 관리업 허가를 받고, 체계적인 CAR T-세포치료가 진행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김원석 CAR T-세포치료센터장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센터를 열고 임상시험을 시작한 만큼 CAR T-세포치료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면서 “난치성 혈액종양환자들에게 마지막 순간에도 희망이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