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원료별 안전성 정보 DB 지속 확대
상태바
화장품 원료별 안전성 정보 DB 지속 확대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4.0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화장품 산업계 간담회 열고 수출지원 방안 모색

식품의약품안전처(김강립 처장)는 지난 8일, 화장품업계 대표 및 관련 학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열고 화장품 수출지원 등 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식약처는 복지부와 협업해 현재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의 화장품 원료별 안전성 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지속 확대하고 국내 다빈도 사용원료 중 해외 평가자료가 없는 경우 안전성 평가자료를 제공, 안전성 평가 보고 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중기부에서 수행하고 있는 ‘해외규격인증획득지원사업’의 완제 화장품 허가·등록 지원을 내년부터는 화장품 원료정보등록 수출기업까지 확대해 등록비용 일부를 기업에 지원하기로 했다.

5월부터 업계를 대상으로 해외 화장품 규제기관 인증절차에 대한 실무교육을 실시하고, 하반기에는 현지 대행기관 양해각서(MOU)를 체결, 국내 기업과의 연계를 확대한다.

또 해외 규제기관과의 소통협력 채널을 확대, 상호 안전관리체계에 대한 신뢰를 강화하고, 우리 기업이 수출할 때 국내 평가기관의 자료가 그대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김강립 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화장품 산업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정부의 수출 지원방안을 통해 한단계 더 도약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업계에서도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지혜롭게 극복하고 우리나라 화장품이 전 세계에서 변함없는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식약처·복지부 관계자, 업체대표(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한국콜마, 나우코스, 현대바이오랜드, 대봉엘에스, 엘리드), 협·학회장(대한화장품협회, 대한화장품학회, 한국화장품중소기업협회), 학계 전문가 등 총 19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