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제약물 복용 환자, 경·중증 만성질환 동반 높아
상태바
다제약물 복용 환자, 경·중증 만성질환 동반 높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4.0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우영 교수, 국내 유형 분석...임상노인의학회 ‘우수상’ 수상
신우영 교수
신우영 교수

신우영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지난 4일,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한임상노인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자유연제발표 우수상’을 수상했다.

신우영 교수팀(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정하 교수, 연세대 원주의대 강대용 교수)은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국내 다제약물 복용의 현황 및 유형 분석’ 주제 발표로 수상했다.

노인 인구 및 복합만성질환 증가로 다제약물(polypharmacy) 복용은 꾸준히 늘고 있으며, 다제약물 복용은 약물이상반응, 낙상, 골절, 어지럼증 등을 일으킬 뿐 아니라 사망 위험도 높인다.

신우영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국민건강보험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내 다제약물 복용의 현황과 특성을 분석하고, 판별군집분석을 통해 다제약물 복용군의 유형을 분류했다.

다제약물 복용군은 다제약물을 복용하지 않는 군에 비해 평균연령이 더 높았고, 의료기관 외래방문일수와 입원일수, 방문의료기관 수가 더 많았으며 상급종합병원이나 종합병원 방문비율도 더 높았다.

또 동반 질환에서 매우 높은 비율로 고혈압, 지질대사장애, 당뇨병, 무릎관절증 등의 경증 만성질환을 갖고 있었고, 특히 우울증, 불안 등의 정신과 질환과 신기능부전, 만성뇌졸중, 치매 등의 중증 만성질환은 다제약물 복용군이 그렇지 않은 군 대비 1.5~3배 많았다.

신우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다제약물 복용자의 각 특성에 따른 유형을 고려하여 관리 대상군을 나누고 관리방안 및 제도를 다양화하는 것이 다제약물 복용자의 관리에 효과적임을 알 수 있었다”며 “국내 다제약물 복용 현황과 세부 유형에 관한 기초자료를 처음으로 제공함으로써, 합리적인 다제약물 관리를 위한 방안과 정책 방향 제시에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한편, 신우영 교수는 중앙대 의학전문대학원과 동 대학원 의과대학 박사과정을 졸업하고 중앙대병원 임상강사를 거쳐 현재 가정의학과 임상 조교수로 재직, 다제약물, 노인의학 등의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