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지역內 아동학대 막는다
상태바
강동경희대병원, 지역內 아동학대 막는다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4.0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학대 선제‧체계적 대응 위해 강동구청과 업무협약 체결

강동경희대학교병원(원장 김기택)은 최근 아동학대 조기발견 및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강동구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동경희대병원은 업무협약에 따라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되어 앞으로 피해 아동의 우선 진료, 신체적‧정신적 검사 및 검진, 자문 역할을 맡는다.

아동에 대한 학대 의심 신고가 연간 2회 이상 접수되면 가해자로부터 7일간 분리하는 ‘즉각 분리’ 제도가 30일부터 시행된 만큼 앞으로 전담의료기관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강동경희대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정신건강의학과, 응급의학과, 정형외과, 성형외과 등 30여 개 진료과가 있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통합 의료 서비스 지원이 가능하다.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김기택 원장은 “강동구청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아동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동경희대병원은 향후 강동경찰서, 올바른서울병원, 온맘정신건강의학과의원과 함께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 아동학대를 대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