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이 오르는 초봄, 식중독 주의”
상태바
“기온이 오르는 초봄, 식중독 주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3.3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경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식중독은 우리 몸에 해로운 물질이 소화기를 통해 흡수되면서 소화기에 발생하는 감염성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은 발열과 설사, 복통으로 급성 발생하거나 만성적으로 나타난다.

해로운 물질의 종류로는 기생충, 화학물질, 중금속, 자연 독, 바이러스, 독소, 병원성 세균으로 다양하다. 식중독은 원인에 따라 분류가 다양한데, 대부분 세균이나 세균의 독소와 연관된 것이 많다.

황색포도상구균과 장티푸스균, 쥐티푸스균, 돼지콜레라균, 비브리오균이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 균이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자연계에 널리 분포된 세균으로 인간이나 동물의 피부, 소화관에 상재하는 포도상구균의 하나다.

장티푸스, 쥐티푸스, 돼지콜레라균은 살로넬라균의 일종으로 복통과 구토, 설사나 변비 등 위장관계 증상을 비롯해 발열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비브리오 장염은 6~10월에 주로 나타나는데 그중 9월에 특히 많이 발생한다. 이는 바닷물에 분포하고 있어, 바다산 어패류가 주로 원인으로 꼽힌다.

식중독은 대부분 증상이 비슷해, 단순히 증상만으로는 원인균을 알 수 없다. 환자의 상태가 중한 경우나 유행병으로 발생한 경우에는 분변검사나 분변 배양 검사, 혈액 배양 검사 등을 실시한다.

치료는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으로 시행한다. 설사와 구토로 인해 탈수가 발생하거나 가능성이 있을 때는 정맥주사를 통해 수분 공급을 충분히 한다. 이 경우, 대부분 증상이 호전된다. 이때,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때는 항생제 치료가 필요하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 조리 전과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듯이 손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 조리 시 신선한 식품을 선택하고, 조리한 제품은 꼭 냉장보관하고, 조리 시 사용하는 기구는 깨끗하게 세척하고 소독하는 관리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