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종, 가장 큰 원인은 흡연”
상태바
“폐기종, 가장 큰 원인은 흡연”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3.3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기간 길수록 흡연량 많을수록 발병 위험 높아
이은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하루에 한 갑씩 50년간 담배를 피워 온 흡연자 70대 A씨는 그동안 담배로 인한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가래를 동반한 기침이 자주 나오고 조금만 빨리 걸어도 쉽게 숨이 차는 등 크고 작은 변화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병원을 방문한 결과, 폐기종 진단을 받았다.

평소 나타나지 않았던 호흡기 관련 증상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전문의와 함께 폐의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단순 감기나 컨디션 저하로 인한 증상이 아닌 ‘폐기종’ 시작을 알리는 증상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폐기종은 정상 폐포벽 등 폐조직이 파괴되면서 폐포 공간이 확장되고, 폐포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폐기종은 만성폐쇄성폐질환과 심장질환, 암, 혈관 질환 등과 관련이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폐기종은 한번 생기기 시작해도 대부분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점차 가벼운 기침부터 가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만성폐쇄성폐질환으로 발전하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을 정도로 증상들이 심각해진다.

폐기종의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이다. 흡연한 기간이 길수록, 또 흡연량이 많을수록 폐기종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 흡연으로 인한 작은 폐손상과 폐 조직 파괴가 폐기종을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직,간접 흡연을 하지 않은 사람에게서도 폐기종이 나타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호흡기내과 전문의는 흉부 엑스레이와 가슴 CT 등의 검사를 통해 폐기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폐활량 검사를 통해 폐기능 상태 등을 파악한다. 만성폐쇄성폐질환까지 이어지지 않았다면 별다른 치료 없이 추적관찰과 금연 등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폐기종이 더 진행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호흡기 관련 질환들에 대한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폐기종의 가장 큰 특징은 초기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이에 흡연자이거나 가족력이 있다면 폐의 상태를 미리 점검하고 폐기종이 시작되어도 초기에 발견,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