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 효과·안전성 우수
상태바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 효과·안전성 우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3.2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심근경색증 환자에 적합한 스텐트 약물용출 방식 규명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 시술하는 스텐트에 적합한 약물용출 방식을 국내 연구진이 대규모 연구를 통해 규명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팀(박경우·강지훈 교수)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의 약물 스텐트 임상연구 결과,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가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에 비해 안전성 및 효과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심장분야 국제 최고 권위지인 ‘서큘레이션(Circulation, IF;23)’ 최근호에 게재됐다.

급성관동맥증후군은 심장근육에 혈류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죽상경화증으로 좁아진 상황에서 급성으로 혈전이나 혈류장애가 악화 되어 발생한다. 급성심근경색, 급사로 이어질 수 있는 위중한 병이다. 좁아진 혈관을 확장하는 스텐트를 삽입해 협착 부위를 넓히는 시술이 일반적인 치료다. 과거에는 스텐트 시술 이후 재협착이 큰 문제였다. 최근에는 이를 막기 위해 약물을 표면에 입힌 스텐트가 주로 사용된다.

2011년 유럽에서 인증받은 이후 국내에 도입된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는 시간이 지나면서 약물은 흡수되고 폴리머는 남는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와는 달리 약물과 더불어 폴리머도 서서히 녹아 체내에 완전히 흡수된다. 따라서 기존에 사용된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에 비해 안전성과 효과가 뛰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번 연구 대상은 40개 센터에서 6년 동안 스텐트 시술을 받은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 3413명(지속형-폴리머; 1713명, 분해형-폴리머; 1700명)이다. 연구팀은 환자마다 ▲1차평가 사건(모든 원인 사망, 비치명적 심근경색, 모든 혈관 재개통술)과 ▲2차평가 사건(심장 사망, 목표혈관 심근경색, 목표병변 혈관재개통술)으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 결과, 지속형-폴리머 약물 스텐트 그룹은 1차평가 사건 발생률이 5.2%로, 분해형-폴리머 약물 스텐트의 6.4%와 차이가 없었다. 2차평가 사건 발생률은 2.6% 대 3.9%로 우월한 결과를 보였다. 목표병변 혈관재개통술의 감소가 주원인이었다.

김효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관상동맥 스텐트의 약물방출 폴리머 기술을 비교 분석한 최초의 대규모 임상연구”라며 “환자에게 적합한 스텐트 선택의 지침을 제시하여 진료현장 의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