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 착수
상태바
휴온스,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 착수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2.2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로부터 기술이전 받아...한방유래 천연물 소재 독점권 확보
(왼쪽부터) 박태준 단장-엄기안 대표
(왼쪽부터) 박태준 단장-엄기안 대표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초고령화 사회 대비를 위한 새로운 파이프라인으로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휴온스는 지난 25일 한양대학교 에리카캠퍼스 약학대학에서 엄기안 대표와 박태준 한양대 에리카산학협력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휴온스가 독점권을 확보한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는 근육 단백질 합성을 촉진하고 분해를 억제하는 기전의 한방 유래 천연물 소재로, 한양대학교 약학대학(학장 류종석) 김철영, 이철훈 교수 연구팀이 발굴했다.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종아리 두께 및 근육 무게 개선’과 ‘근육합성(mTOR) 및 근육분해(MuRF-1)의 발현 조절’을 통한 근력 개선 기능성을 확인했으며, 식품원재료에 등재된 천연물로, 기능성 소재로 발전 시 독성 및 부작용 발생 가능성 또한 낮아 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제품으로 상용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만성질환 및 노화로 인한 근위축증과 근감소 치료에 뚜렷한 치료제 없이 단백질 보충제 등 ‘식품’에만 의존하는 현 상황에서 휴온스는 ‘근력 개선 기능성 소재’의 시장 가치와 잠재력이 크다는 판단에서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근 위축 치료 및 예방을 위한 근력 개선 기능성’의 개별인정형 소재로 발전시켜 건강기능식품, 보조식품 등으로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엄기안 대표는 “한양대학교로부터 도입한 천연물 신소재를 활용해 근력 개선 기능성 개별인정 원료로 신속히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