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 ‘탈츠’ 항TNF제제 치료 대안 기대
상태바
릴리 ‘탈츠’ 항TNF제제 치료 대안 기대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1.01.2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넥티드 심포지엄 열고 강직성 척추염·건선성 관절염 최신 지견 공유

릴리 인터루킨-17A(이하 IL-17A) 억제제 ‘탈츠(성분명 익세키주맙)’의 강직성 척추염 및 건선성 관절염 치료 관련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온라인 심포지엄이 열렸다.

지난 19일, 한국릴리(대표 알베르토 리바)가 마련한 ‘탈츠 커넥티드 심포지엄(Taltz Connected Symposium)’에는 중앙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송정수 교수 및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류마티스내과 신기철 교수가 참석했다.

이상훈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 치료의 진화’를 주제로 현행 치료옵션의 미충족 수요와 새로운 치료옵션으로 등장한 IL-17A 억제제 탈츠의 임상적 유용성과 기존 항TNF제제 약물과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 교수는 “탈츠는 두 가지 임상(COAST-V, COAST-W)을 통해 각각 이전에 생물학적제제를 투여받은 적이 없는 활동성 강직성 척추염 환자와 이전 치료에서 1개 또는 2개 항TNF제제에 적절히 반응하지 않거나 불내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1차 평가변수를 만족하며, 위약 대비 유의한 치료 효과와 일관된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강직성 척추염 임상연구와 달리 1차 평가변수로 관련 증상이 40% 이상 개선된 ASAS40 반응률을 설정했으며 COAST-V 연구에서는 아달리무맙을 참조 비교군으로 설정해 비교한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면서 “탈츠는 이러한 1차 평가변수 외에도 질병활성도, MRI, C-반응단백질(C-reactive protein, CRP)과 같은 염증 지표 개선, 그리고 환자가 직접 평가하는 환자자기평가결과(Patient-Reported Outcome, PRO)와 같은 2차 평가변수도 통계적으로 유의한 개선 효과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세션의 발표를 맡은 신기철 교수는 ‘건선성 관절염 환자의 치료를 위한 새로운 IL-17A 억제제’를 주제로, 건선성 관절염에서의 탈츠의 임상적 유용성에 대해 소개했다.

신 교수는 “csDMARD에 반응이 충분하지 않은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탈츠와 아달리무맙을 직접 비교한 SPIRIT-H2H 임상 연구는 탈츠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더 나은 효과가 있음을 입증한 연구”라고 설명했다.

1차 평가변수인 ACR 50(질병활성도 50% 감소를 의미)과 PASI 100(완전히 깨끗한 피부를 의미)을 동시에 달성한 비율에서 치료 24주차 탈츠와 아달리무맙은 각각 36%, 28%로 탈츠가 통계적으로 유의한 우월한 효과를 보였고 이는 52주차까지 유지됐다.

특히, 주요 2차 평가변수인 PASI 100 반응률에서 탈츠는 아달리무맙 대비 치료 4주차부터 차이를 보이기 시작했고, 치료 24주차 반응률은 60%, 52주차에 64%로 치료 효과가 유지됐다.

좌장을 맡은 송정수 교수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아직까지 해결 과제가 많이 남은 강직성 척추염과 건선성 관절염 분야에서 새로운 치료옵션으로 주목받고 있는 IL17-A 억제제의 최신 지견을 살펴볼 수 있었다”며 “강직성 척추염과 건선성 관절염 임상 연구에서 보여준 우수한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바탕으로 탈츠는 기존 사용하던 항TNF제제의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