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내성 극복 차세대 폐암 치료제 개발 박차
상태바
대원제약, 내성 극복 차세대 폐암 치료제 개발 박차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1.2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신약개발 벤처회사 엘베이스와 라이선스 계약 체결
(왼쪽부터) 백승열-전도용 대표​
(왼쪽부터) 백승열-전도용 대표​

대원제약이 항암신약개발 벤처회사와 손을 잡고 내성 극복 차세대 폐암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21일, 엘베이스(대표 전도용)와 폐암 치료제 신약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 체결식을 갖고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투여 환자의 내성 발생을 억제, 항암 작용을 활성화하는 ‘LB-217’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엘베이스는 세계 최초로 암정소항원(CTA,)인 'CAGE(Cancer Associated GEne)'를 발견, CAGE가 암세포의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조절함으로써 항암제에 대한 내성에 관여한다는 연구 결과를 도출했다. 또 자가포식의 중요 인자인 Beclin1과 CAGE 결합 시 암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이 활성화돼 약물 저항성 촉진을 확인했다.

‘LB-217’은 Beclin1과 CAGE의 결합을 억제해 암세포에서 과활성화된 자가포식 작용을 선택적으로 감소, 항암제 내성 발현을 늦추는 역할을 한다. ‘LB-217’을 투여한 폐암세포주에 표적항암제인 오시머티닙과 엘로티닙을 적용했을 때, 폐암세포주의 성장이 대조군 대비 유의미하게 억제되는 것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기존 표적치료제 및 면역항암제 투여 시, ‘LB-217’을 병용 투여할 경우 내성 발현 시점을 최대한 연장함으로써 항암 치료 효과를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LB-217’은 현재 전임상을 마치고 국내와 해외에서 임상 1상과 2상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