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025년 바이오시밀러 성장률 최고" 전망
상태바
"중국, 2025년 바이오시밀러 성장률 최고" 전망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1.1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협회, 세계 의약품 시장 2위 동향 파악 및 시장 진출 전략 제시

중국의 바이오시밀러 기업은 우리나라보다 7년 늦은 2019년 2월 중국규제당국의 판매허가를 받았지만 현재 200개 이상의 바이오시밀러 기업이 임상시험을 진행하는 등 2025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바이오시밀러 시장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한국바이오협회(회장 서정선)가 중국 바이오산업 동향 이해를 돕기 위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은 2016년 규제변화에 따라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시장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키메라 항원수용체 T세포(CAR-T), 유전자가위기술(CRISPR) 이용 치료제 분야 임상등록 건수 또한 이미 미국을 추월했으며 국내 기업이 아직 허가받지 못한 면역관문억제제(PD-1)도 중국 기업 4개사가 품목허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2025년까지 글로벌 제조업 강국 대열 합류를 목표로 설정한 ‘Made in China 2025’를 필두로 해외 우수인재 영입 프로그램 운영, 선진국 수준의 규제 정비 등에 나서고 있는 사실에 주목했다.

‘중국 의약품 공동구매 입찰정책 변화와 결과’ 보고서는 중국의 의약품 입찰 개혁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 ‘4+7’ 의약품 조달 시범사업 내용을 담고 있다. 입찰 개혁 결과 정부 조달 의약품 가격이 큰 폭으로 인하되었고, 글로벌 제약사들은 중국 현지 제네릭 기업들과 가격 경쟁에서 밀리면서 중국 시장진출 전략에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내 기업들도 차별화된 품목으로 중국 시장을 공략해야 하며, 바이오시밀러의 경우 중국 기업과 개발, 마케팅 등에 있어 전략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한국바이오협회 오기환 전무는 “중국은 우리가 경쟁해야 하는 국가이자 우리가 진출해야 할 시장”이라며 “해외 다국적기업들도 앞다퉈 중국에 진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중국의 약가 인하 정책에도 해외 다국적기업들은 선진국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약가보다 훨씬 낮은 약가로 진출하고 있으며, 중국의 공공조달 의약품 입찰에서는 가격을 더 낮춰 대량으로 공급하려는 기회를 찾고 있다. 중국 내 임상환자 모집, 인허가, 보험, 이해관계자 관계 구축 등을 위해 중국 기업과의 제휴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오기환 전무는 “국내 기업이나 해외 기업들에 있어 중국은 진출했거나 진출하고 싶은 시장이지만 중국에 대한 시장자료가 많지 않다”면서 “중국을 알아야 중국에 진출할 기회가 생기는 만큼 우리 기업들에게 유용한 정보 자료를 자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고서는 한국바이오협회 홈페이지(www.koreabio.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