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CDMO사업 본격 돌입
상태바
대웅제약, CDMO사업 본격 돌입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1.1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 취득
용인 대웅바이오센터 전경
용인 대웅바이오센터 전경

대웅제약이 정부 허가를 받아 첨단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업 허가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허가는 첨단바이오의약품 관련 사업 기업들이 확보해야 할 첫 번째 조건으로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첨생법)’에 따르면 대통령령이 정하는 시설을 갖추고 식약처장의 허가를 받은 기업만 세포치료제·유전자치료제 등을 취급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허가를 기반으로 세포치료제를 포함한 첨단바이오의약품 제조와 개발부터 품질시험·인허가 지원·보관 및 배송·판매까지를 아우르는 ‘올인원(All-in-one) 패키지’ 사업을 시작한다. 협력 계약을 맺은 업체에게는 글로벌스탠다드에 맞춘 대웅제약의 세포치료제 생산기술과 국내 최상위권의 제약영업·마케팅 역량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박종원 대웅제약 세포치료센터장은 “대웅제약은 바이오의약품의 FDA실사 및 허가경험을 보유한 회사로 첨단바이오의약품을 관장하는 세포치료센터는 절반 이상이 석·박사로 구성된 전문가 조직”이라며 “해외진출 및 국내시장 공략을 위해 대웅제약과의 협력은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