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짜 먹는 위장약 ‘트리겔’ 패키지 리뉴얼
상태바
대원제약, 짜 먹는 위장약 ‘트리겔’ 패키지 리뉴얼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1.0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능효과 전면 배치로 정보 전달 빠르게...성분 장점 삽입 복약지도 도와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짜 먹는 위장약 ‘트리겔현탁액’ 패키지를 새롭게 리뉴얼했다.

변경된 패키지는 기존보다 크기를 키워 더욱 쉽게 눈에 띌 수 있도록 했으며, 급성/만성 통증, 위염, 위통증, 식도염 등 주요 증상을 전면에 배치함으로써 효능/효과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패키지 뒷면에는 일반 제산제 대비 빠른 효과, 적은 양 복용 등 옥세타자인 성분의 장점을 보기 쉽게 삽입해 약사들의 복약 지도를 도왔다. 더불어 전면에도 옥세타자인 성분이라는 점을 추가로 강조했다.

짜 먹는 위장약으로 알려진 ‘트리겔현탁액’은 옥세타자인, 수산화마그네슘, 건조수산화알루미늄겔의 세 가지 복합성분으로 구성된 제산제다. 스틱형 파우치 제품으로 휴대가 간편하고 물 없이 어디서나 복용할 수 있다.

옥세타자인은 위산 분비 호르몬인 가스트린을 억제하고 국소마취 효과를 통해 위통을 빠르게 효과적으로 줄여 준다. 일반 제산제보다 양이 적어 부작용을 줄인 것도 장점이다. 수산화마그네슘과 건조수산화알루미늄겔은 위산을 중화하고 제산 작용을 통해 통증을 억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