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산업 월간 수출액 역대 최초 20억 달러 상회
상태바
보건산업 월간 수출액 역대 최초 20억 달러 상회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0.10.26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흥원, 2020년 9월 보건산업 수출 실적 발표...전년比 69.2% 증가

국내 보건산업 월간 수출액이 역대 최초 20억 달러를 넘어섰다. 지난 3월 최고치(18.2억 달러) 기록 후 불과 6개월 만에 또한번 최고액을 경신했다.

26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이 발표한 2020년 9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지난달 국내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23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69.2%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 8.4억 달러(+84.8%), 화장품 8.4억 달러(+48.8%), 의료기기 6.2억 달러(+82.6%)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보건산업 수출은 지난해 9월 이후 13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오고 있으며, 특히 의약품 부문의 경우 올해 9월까지 누적 수출액 59.5억 달러로 이미 지난해 연간 실적(51.8억 달러)을 넘어섰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5.8억 달러, 47.8%), 미국(2.2억 달러, +37.3%), 독일(1.9억 달러, +150.0%), 일본(1.6억 달러, +47.8%) 등 순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 수출 1위국인 중국(5.8억 달러, 47.8%)은 저조했던 화장품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인도(12→5위, 1.6억 달러, +631.4%), 터키(8→6위, 1.2억 달러, +248.3%) 등 의약품 수출이 크게 증가, 순위가 상승했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기초화장품제품류’(3.9억 달러, +66.7%), ‘면역물품’(2.9억 달러, +329.3%), ‘기타 면역물품’(2.7억 달러, +94.2%)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시밀러의 해외시장 판매 및 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요증가와 진단기기의 수출 호조세 유지에 따라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과 ‘진단용제품’의 수출은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진단키트 등이 포함된 진단용제품의 9월 수출은 2.9억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249.3% 증가(전월 대비 +59.5%)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미국(5301만 달러), 인도(4690만 달러), 이탈리아(2874만 달러), 스페인(2519만 달러) 등이 주요 수출국으로 나타났다.

올해 9월까지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은 152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34.3%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의약품(59.5억 달러, +59.6%), 화장품(54.6억 달러, +15.2%), 의료기기(37.9억 달러, +32.8%) 순을 기록했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9월 보건산업 수출은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모두 역대 최대 월간 수출액을 경신했다”며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기록 달성은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이 세계시장에서 선전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IMF 등 국제기구에서 발표한 주요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이 상향 조정되며 중국의 소비 심리가 개선됨에 따라 對중 화장품 수출 역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향후 보건산업 수출에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며 “10월 실적이 집계되면 누적 기준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액(157억 달러)을 무난히 돌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