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예방접종률 해외 주요국보다 높아
상태바
우리나라 예방접종률 해외 주요국보다 높아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7.2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 기인...질병본부, 2019년 전국 예방접종률 현황 발표

우리나라는 적기 예방접종 관리 등으로 미국, 호주, 영국 해외 주요 국가보다 2~10%p 높은 접종률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발표한 ‘2019년 전국 예방접종률 현황’에 따르면 국내 연령별 예방접종률은 만 1세(2018년생, 6종 백신, 16회) 96.5%, 만 2세(2017년생, 8종 백신, 21회) 94.2%, 만 3세(2016년생, 10종 백신, 25~26회) 91.5%, 만 6세(2013년생, 8종 백신, 22~24회) 84.8%로 나타났다.

전 연령대 아동의 백신별 예방접종률은 91.3~97.9%로 나타났다. 특히, 만 1세 이전에 접종하는 백신(결핵 BCG, B형간염 HepB)이나 접종 횟수가 적은 백신(수두 VAR,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MMR)의 접종률이 97~98%로 높았다.

만 1~3세 연령별 완전접종률은 2018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나타났고, 만 4~6세 시기에 추가접종(DTaP 4차, IPV 4차, MMR 2차, 일본뇌염 4차)이 들어가는 만 6세 완전접종률은 전년 대비 3.5%p 감소했다.

특히, 만 6세의 경우는 접종 간격이 일정치 않고 기초접종과 추가 접종의 간격이 긴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DTaP) 백신의 접종률 92.6%, 일본뇌염(JE) 백신 접종률 91.3%로 다른 백신 접종률보다 낮았다.

17개 지방자치단체별 완전접종률의 경우 전 연령대의 접종률이 높은 지역은 울산, 세종이었으며, 접종률이 낮은 곳은 서울로 나타났다. 연령별, 지역별 완전접종률은 만 1세 접종률은 94.4∼97.9%, 만 2세 91.9~96.1%, 만 3세 89.8~93.5%, 만 6세는 82.5~88.7%로 나타났다.

국가별, 백신별 예방접종률(만 3세 어린이 기준)
국가별, 백신별 예방접종률(만 3세 어린이 기준)

해외 국가(미국, 호주, 영국)들과 국내 접종률을 비교한 결과, 만 3세 어린이의 6종 백신의 평균접종률은 한국 97.2%, 미국 86.9%, 호주 94.6%, 영국 93.1% 등으로 우리나라가 외국의 평균보다 2~10%p 높았다.

우리나라의 높은 접종률 유지 요인으로는 2014년부터 시행된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에 의한 필수예방접종 백신의 무료접종(보건소, 의료기관 실시), 적기접종 알림 및 접종 지연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 초등학교·중학교 입학 시 접종력 확인 등 접종률 관리 강화 등으로 분석됐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 중이라도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예방접종을 중단 없이 실시해야 한다”면서 “안전한 예방접종 실시를 위해 병‧의원 방문 전 사전 예약,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예방접종 행동 수칙을 준수하며, 의료기관은 사전예약 접수, 예방접종 장소와 진료실 분리, 의료기관 입구에 손 소독제 비치 등의 안전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