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K-건강보험 운영 노하우 공유
상태바
K-방역·K-건강보험 운영 노하우 공유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7.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덴마크 코로나19 대처방안 국제 워크샵 성료
오프라인 세미나 모습
오프라인 세미나 모습

한국과 덴마크의 코로나19 대처방안을 공유하고 상호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10일, 주한덴마크대사관, 덴마크 보건부, 보건청, 코펜하겐시 및 보건복지부, 서울시, 국회국제보건의료포럼 등 각 기관의 노인 보건복지 관련 공무원과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국제 워크샵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고령화 사회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 방안(Ageing in times of COVID-19)’을 주제로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의 주관으로 마련됐다. 특히 양국의 공통 관심사인 ‘커뮤니티 케어’제도를 중심으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 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다.

세미나는 한국과 덴마크의 고령화 사회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에 관한 경험 공유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특히, 덴마크 측은 한국의 ‘K-방역’을 현실적으로 가능하게 하는 ‘K-건강보험’의 역할 및 운영 노하우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덴마크 관계자들은 공단이 보유한 빅데이터에 기반, 감염환자의 기저질환 유무와 중증도 등 위험 정도를 분석해 방역 당국에 제공하고, 방역 당국은 이를 바탕으로 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중증환자는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효율적인 치료와 자원관리시스템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비용을 전액무상(건강보험 80%, 정부 20% 부담)으로 지원, 초기 코로나 진단율을 높이고 확산 방지한 점에서 놀라움을 표시했다.

또 사회보장의 선진국이라 불리는 북유럽 국가에서도 커뮤니티 케어 관련 어르신들의 감염 및 치명률이 문제가 되는데, 장기요양보험을 운용하고 있는 공단은 요양병원·요양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 가이드라인 배포, 요양원의 시설방역 등 다양한 방역 접근 방법으로 잘 대처하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강상백 글로벌협력실장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처럼 코로나 팬데믹을 계기로 양 국가의 보건의료 시스템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덴마크의 선진적 사회복지제도 운영 경험 노하우와 한국의 ICT 기술 및 건강보험‧노인장기요양보험 운영 경험의 지혜를 모은다면 지금의 재난적 상황을 빨리 타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너 옌센 주한덴마크대사는 “이번 한국-덴마크 국제 워크샵을 통해 양국이 고령사회 속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문제를 슬기롭게 대처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고령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이고 활발한 교류와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건보공단과 덴마크 측은 노인돌봄 및 커뮤니티케어 분야에 관해 활발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작년 5월 덴마크 왕세자비 주관으로 열린 한국-덴마크 보건·의료 간담회를 시작으로, 덴마크 보건부 및 건보공단 업무교류 간담회, 주한 덴마크대사의 공단 및 일산병원 방문했으며 11월에는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이 커뮤니티케어와 복지 기술 관련 교류˙협력을 위한 덴마크 출장 등, 양국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고령화 사회의 문제들을 대처하기 위한 정책교류 협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