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약국용 표방 화장품 과대광고 ‘주의’
상태바
병원·약국용 표방 화장품 과대광고 ‘주의’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5.1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사이트 1953건 점검…의약품 오인 우려 광고 등 324건 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올해 1분기 병원․약국용․피부관리실용을 표방하는 화장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사이트 1953건을 점검하고, 적발된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324건에 대해 광고 시정 및 접속을 차단했다.

주요 적발내용은 ‘피부재생’, ‘혈행개선’, ‘독소배출’ 등 의약품 오인 우려 광고가 307건(95%)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외에도 일반화장품에 ‘미백’, ‘(눈가)주름 개선’ 등 기능성화장품 오인 광고 11건, ‘줄기세포 함유’, ‘피부 스트레스 완화’ 등 소비자 오인 우려 광고 5건, ‘주름’ 등 기능성화장품 심사내용과 다른 광고 1건이었다.

식약처는 제품 구입 시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앞으로도 국민적 관심이 높은 생활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