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약품, 올해 경영방침은 “이익을 위한 새로운 경험”
상태바
국제약품, 올해 경영방침은 “이익을 위한 새로운 경험”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0.03.2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약품(대표 남태훈·안재만)은 20일 오전, 국제약품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62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새로운 경험과 도전을 통해 지속성장을 다짐했다.

안재만 대표이사는 영업보고를 통해 “마스크 사업을 미래사업부문으로 결정, 과감히 투자한 결과, 회사매출과 국가 위기상황에서 국민보건과 사회공헌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1087억원, 영업이익은 56억원의 달성과 당기순손실이 49억을 발생했다”며 “매출액은 점안제와 고지혈증치료제 ‘에제로바’ 정의 매출증대에 힘입어 전년 대비 2.3%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이어 “영업이익도 체질개선을 통한 원가 하락에 힘입어 87.8% 증가했으나 과거년도에 대한 법인세 추가납부로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또 “올해 경영방침 키워드는 ‘Experience New Kukje’로 선정하였는데 이는 기업의 이익을 위해 새로운 경험으로 도전하고 성장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는 ▲제품력강화(스위스 TRB사의 비스매드 점안액, 소염효소제 브리멜자임장용정,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 디토렌시럽 등) ▲유통채널다각화(의약품, 의약외품, 화장품 판매처 확대) ▲CEO가 발로 뛰는 수출 활성화로 글로벌화 도전 ▲점안제 생산라인 완료 등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임기 만료된 안석환 이사를 재선임하는 한편 경영의 투명성 제고와 윤리경영을 위해 최필성(공인회계사), 전정수(전정수세무회계사무소 대표) 이가원(주승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씨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감사위원회 위원도 겸직토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