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어떤 경우에 발치해야 할까요?
상태바

'사랑니' 어떤 경우에 발치해야 할까요?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7.11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제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치과 교수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치과 김현제 교수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치과 김현제 교수

사랑니는 구강 내 가장 안쪽에 위치하며 영구치 중 가장 마지막에 나온다. 일반적으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나오기 시작한다. 사랑니라는 명칭 역시 사랑을 느낄 만한 나이에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총 4개까지 자랄 수 있는데 선천적으로 없거나 일부만 나는 사람도 있다.

사랑니는 정상적인 각도와 방향으로 나온다면 큰 문제가 없다. 관리만 잘하면 특별히 불편하지도 않다. 하지만 문제는 턱뼈 공간 부족으로 사랑니가 누워서 나거나 뼛속에 묻혀 있는 등 위치와 방향이 올바르지 않은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사랑니가 정상적으로 자라지 않는 경우 인접 치아를 손상시키거나 치열을 무너뜨릴 수 있다. 또 칫솔질도 쉽지 않아 관리가 어렵고 충치나 잇몸 질환, 염증 등의 문제도 발생하기 쉽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치과 김현제 교수는 "사랑니 주변에는 많은 신경이 지나기 때문에 사랑니를 발치할 땐 턱뼈와 치아 신경 구조를 면밀히 파악한 후 진행해야 한다"라며,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크기, 위치, 모양, 각도, 매복 정도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랑니는 수직 방향으로 나온 경우 쉽게 발치할 수 있지만, 매복돼 있거나 비스듬하게 난 경우에는 정밀검사를 통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 특히 매복 사랑니는 눈으로 확인하기 어려워 치아 전체가 나오는 파노라마 X-ray를 통해 잇몸뼈 속에 묻혀 있는 사랑니 위치를 파악해야 한다. 아래턱뼈 신경과 근접한 경우에는 3D CT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매복 사랑니는 수술을 통해 치아를 발치하고 치료한다. 사랑니 발치는 일반적으로 국소마취하에 진행된다. 다만 환자의 시술에 대한 두려움 또는 통증 조절, 발치 난이도에 따라 진정 마취, 전신 마취 등 부가적인 마취를 적용할 수 있다. 발치 난이도는 매복된 사랑니 위치, 형태, 주변 치아 상태, 신경과 턱관절 구조 등에 따라 결정된다.

발치 후 관리도 중요하다. 먼저 발치 직후 지혈을 위해 거즈를 잘 무는 것이 중요하다. 또 수술 부위의 청결을 유지하고, 부종과 통증을 관리하기 위한 약물 복용도 필요하다. 어느 정도 지혈이 되면 가벼운 식사를 할 수 있지만 뜨겁거나 찬 음식은 피한다. 술, 담배는 금한다.

김 교수는 "치과 치료에 대한 두려움으로 사랑니 발치를 망설이는 환자가 적지 않지만,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필요한 경우 조기에 적절한 조치를 받으면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