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윤진 전임의, 서울시의사회 '젊은의학자 논문상' 수상
상태바

염윤진 전임의, 서울시의사회 '젊은의학자 논문상' 수상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7.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염윤진 전임의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염윤진 전임의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염윤진 전임의가 최근 제29회 서울시의사회 의학상에서 젊은의학자 논문상을 수상했다.

​염 전임의는 황유철 교수의 지도 아래, PPARγ 활성화가 간 섬유화를 개선 시킬 수 있으며 당뇨약으로 알려진 Rosiglitazone이 그 역할에 중요할 수 있음을 밝히는 연구를 2023년 Hepatology Communications 국제학술지에 발표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NAFLD)은 만성간질환의 흔한 원인이며 단순성 지방간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을 거쳐 간 섬유화로 발전될 수 있다. 간경변, 감세포암종 또는 간부전과 같은 말기 간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인간의 간 성상세포 라인 중 LX-2 세포에서 Atg7 또는 TFEB가 억제될 경우 섬유화 마커 발현이 감소되며, 반대로 Atg7 또는 TFEB 과발현은 섬유화 마커 발현을 증가시킨다.

본 연구에서는 로지글리타존(Rosiglitazone)을 통한 PPARγ 활성화 및 과발현이 TFEB 매개 오토파지를 감소시켜 고지방, 고콜레스테롤 식이로 유발된 쥐의 간 지방 함량, 간 효수 수치 및 섬유화 마커 발현을 감소시킨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염 전임의는 "내과 전공의 시절에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들을 접하면서 간 조직의 섬유화를 개선할 방법을 고민했다"라며, "앞으로 많은 임상 의사에게 자유로운 연구 환경이 제공되길 희망하며, 내과 의사이자 연구자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