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병원, 호스피스 입원환자 작품전 개최
상태바

원자력병원, 호스피스 입원환자 작품전 개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7.0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적 꿈, 병원에서 이뤘어요!"

원자력병원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1층 로비에서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입원환자 작품전을 개최했다.

​원자력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는 환자의 오랜 꿈을 실현시키고, 힘든 병상 생활에서도 하루하루 알찬 시간을 보내고 있는 환자의 일상을 통해 병원을 찾은 이들에게 투병의 용기를 전하고 삶의 의미를 되짚어 볼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암 환자인 작품전 주인공 박 모씨(72세)는 원자력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에서 미술 치료사의 도움으로 어릴 적 좋아했던 그림을 다시 그릴 수 있게 됐고, 그 간의 작품을 모아 전시회를 열게 됐다.

환자의 세례명을 딴 '요안나 아트展'에서는 전시 첫째 날 환자와 가족을 비롯해 의료진이 함께 컷팅식을 진행해 작가의 생애 첫 개인전을 자축했으며, 일상 속 다양한 인물과 사물을 형상화한 30여 점의 그림과 공예품이 전시됐고, 관람객이 작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작성 공간도 함께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나임일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장은 "비록 병원이지만 환자분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 기쁘다"라며, "삶을 존엄하고 품위 있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