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세영 교수, '2024 CDM 활용 경진대회' 대상 수상
상태바

최세영 교수, '2024 CDM 활용 경진대회' 대상 수상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7.05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최세영 교수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최세영 교수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최세영 교수가 지난 3일 가톨릭대학교 마리아홀에서 개최된 '2024 CDM(Baseline DB) 활용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2024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 29일부터 6월 24일까지 진행된 이번 경진대회는 컨소시엄의 CDM(Common Data Model)을 활용한 공동연구에 관심이 있는 기업(제약, IT, AI, 의료서비스 등) 연구자 및 연구팀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했다.

최세영 교수를 비롯한 비뇨기계 다학제 CDM 연구팀(최세영, 최수정, 김선민, 최윤원, 김한빛, 하유신, 임범진, 송기현, 김아람, 김가영)은 '2형 당뇨 환자에서 Sodium–Glucose Cotransporter 2 억제제와 요로상피암(방광암) 위험도에 대한 CDM을 이용한 연구' 주제 발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구팀은 CDM(Baseline DB)을 활용해 2형 당뇨병 환자 중 SGLT2 억제제의 사용이 다른 당뇨병 약제에 비해 요로상피암(방광암) 위험을 증가시키는지 확인하고자 했는데, 주제의 적합성, 후속 연구 역량, 아이디어의 구체성, 독창성, 파급효과 등의 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점수를 받아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

연구팀은 향후 컨소시엄 소속 연구자와의 후속 연구를 이어가며 연구자 매칭, 공동 심의, 공동 인프라 절차 등을 지원받게 된다.

최 교수는 "의료데이터의 경우 각 병원마다 다른 방법으로 저장되고, 특정기관에서 만든 시스템이 다른 기관에서는 활용하기 어려운 구조적 문제점이 있었다"라며, "공동데이터모델(CDM)은 전 세계적으로 동일한 구조와 의미를 갖는 표준 모델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데, 이는 병원 간의 데이터의 교류를 통해 임상적 근거를 강화시킬 수 있고, 병원 외 기관에서의 활용성을 높이면서도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