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중환자실' 10월부터 시범 운영
상태바

'움직이는 중환자실' 10월부터 시범 운영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4.06.25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bile ICU 운영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시범사업' 지역으로 경기도 선정
중증환자 전담구급차 내부 모습
중증환자 전담구급차 내부 모습

이송 과정에서 환자의 상태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의료진과 장비를 갖춘 중증환자 전담구급차가 올해 말 시범 운영된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25일, 중증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하기 위한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구축 시범사업’ 대상 지역으로 경기도를 선정했다.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구축 시범사업은 중증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할 수 있도록 의사를 포함한 응급의료인력이 탑승하고, 중환자실과 동일한 환경을 갖춘 전담 구급차(이하 중증환자 전담구급차, mobile ICU)’를 운영하는 사업이다.

응급실 내원 중증응급환자는 의료기관별 전문 분야 및 인프라의 차이로 전원 상황이 종종 발생한다. 2022년에는 2만 8천여 명(전원율 3.9%)의 중증응급환자가 퇴원 후 다른 의료기관으로 이송됐다.

현재, 환자 이송 시 구급차에 응급구조사(또는 간호사)가 탑승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한 처치를 한다. 하지만 급성 심근경색․뇌졸중 등 전문적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를 안전하게 이송하기 위해서는 특수 장비를 갖추고 의사가 탑승해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송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어 왔다.

보건복지부는 국정과제와 제4차 응급의료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중증환자 병원 간 이송체계 구축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공모를 통해 경기도(한림대학교성심병원)를 시범 지역으로 선정했다.

시범사업을 통해 제작․배치되는 중증환자 전담구급차는 기존 구급차의 1.5배 크기로, 체외막산소공급장치(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ion, ECMO) 등 중증환자 생명유지에 필수적인 특수 의료장비를 탑재한다. 전문적인 환자 상태 모니터링과 응급처치를 위해 중증환자 전담구급차에는 의사(응급의학과 전문의 또는 중환자 세부전문의)가 간호사․응급구조사와 함께 탑승한다.

시범사업은 올해 10월부터 2026년까지 진행되며, 보건복지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을 평가,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