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롤리아·이베니티, 국내 골다공증 치료 변화 이끈다
상태바

프롤리아·이베니티, 국내 골다공증 치료 변화 이끈다

  • 이경희 기자
  • 승인 2024.06.1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젠코리아, 골다공증 골절 장기 지속 치료 중요성 및 최적의 치료 전략 공유
김범준 교수
김범준 교수

“오랜 기간 지속적인 골밀도 개선 효과가 입증된 치료제의 급여 기간 확대가 실질적인 골다공증 장기 지속 치료 환경 조성과 골절 예방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오늘(19일) 오전 열린 암젠코리아(대표 노상경) '프롤리아·이베니티 미디어 세션’에서 연자로 참석한 김범준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최근 급여 확대된 골다공증 치료제 프롤리아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동안 프롤리아를 비롯한 주요 골다공증 치료제의 국내 급여 기준은 T-score -2.5를 초과해 골밀도가 개선될 경우 급여가 중단되어 환자들이 치료를 지속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여러 치료를 통해 골밀도가 증가할수록 골절 위험의 유의한 감소가 확인되고, 국내·외 유관 학회와 전문가 역시 골다공증 골절 위험 최소화를 위해 T-score -2.0 이상의 치료 목표 설정을 권고함에 따라 지난 5월부터 추적 검사 T-score -2.5 초과 -2.0 이하 범위까지 최대 2년간 추가로 급여 기간이 확대됐다.

김범준 교수는 “골밀도는 신체 노화에 따라 지속적으로 자연 감소하며, 폐경기에 이르면 감소 속도가 10배 가속화된다. 따라서 골다공증은 진단 및 치료 이후 골밀도 수치가 일부 개선되어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만성질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골다공증 골절은 한 번 발생하면 독립적인 생활 능력과 삶의 질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반복적인 재골절과 사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골다공증 장기 지속 치료를 통한 노인 골절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지속 치료 시 타 치료제 대비 더 높은 골절 위험 감소 효과를 보인 프롤리아의 급여 기간 확대가 실질적인 골절 예방으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병호 교수
이병호 교수

‘골다공증 골절 초고위험군과 최적의 치료 전략’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이병호 강남세브란스병원 척추 정형외과 교수는 “국내 골다공증 골절의 발생 건수는 매년 증가하지만, 골절을 겪고도 1년 내 골다공증 약물치료를 받는 환자는 35.5%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병호 교수는 “연구에 따르면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 후 1~2년 이내에 새로운 골절을 경험할 확률은 5배 높아지며, 고관절 골절과 척추 골절 후 1년 내 치명률(사망률)은 각각 약 30%, 약 22%에 달해 골절 위험이 매우 높은 골다공증 골절 초고위험군은 약물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근 골절이 있거나 T-score -3.0 미만에 해당하는 등 골다공증 골절 초고위험군은 향후 수년 이내 골절 경험 가능성이 높아 효과적이고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면서 “AACE/ACE, 대한골대사학회 진료지침 등에서는 이를 빠르게 달성할 수 있는 골형성촉진제를 1차 치료제로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베니티는 FRAME과 ARCH 연구에서 위약 및 알렌드로네이트 대비 유의미한 척추 골절 위험 감소 효과를 보였고, FRAME post-hoc 분석(라틴 아메리카 지역 제외)과 ARCH 임상에서는 비척추 골절 위험도 유의하게 개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하는 한편, 골절 위험이 높은 환자에서 골형성촉진제 우선 치료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골형성촉진제 이후 골흡수억제제로 순차 치료하는 것이 그 반대의 경우보다 더 효과적”이라며 “이베니티로 얻은 치료 효과(Foundational effect)를 유지하기 위한 프롤리아와 같은 골흡수억제제 후속 치료가 필수”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