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백신 2호 펀드 결성 완료
상태바

K-바이오·백신 2호 펀드 결성 완료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4.06.19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등 공동 출자 600억 원, 민간 출자 966억 원 확보...결성목표액 1500억 원 초과 달성

K-바이오·백신 2호 펀드(주관 운용사 프리미어 파트너스)가 14일, 정부 및 국책은행 600억 원(정부 350억 원, 한국산업은행 175억 원, 한국중소기업은행 75억 원)과 민간 966억 원 출자를 통해 최종 1566억 원 규모로 결성 완료됐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8일 “이 펀드는 작년 12월 15일 1146억 원 규모로 우선 결성해 조기 투자를 시작, 이후 추가 조성을 통해 당초 목표액 1500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2호 펀드의 성공적 결성으로 작년 11월 8일 1500억 원 규모(정부·국책은행 600억 원, 민간 900억 원 출자)로 결성한 1호 펀드(주관 운용사 유안타 인베스트먼트)와 합산하면 총 3066억 원이 결성됐다.

제약·바이오 투자 활성화를 위해 결성된 펀드는 혁신 신약 임상 2~3상과 혁신 제약 기술 플랫폼, 국내기업의 글로벌 진출, M&A 등 혁신 제약·바이오헬스 기업에 주로 투자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작년 3월 24일, ‘제3차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지원 종합계획(2023~2027)’에서 K-바이오 메가펀드를 1조 원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3호 펀드 또한 조성 진행 중이다. 올해 2월 13일(월) ‘LSK 인베스트먼트(대표 김명기)’를 운용사로 선정, 출자금 모집 중이다. 이 펀드는 2024년 7월 말까지 결성(1000억원 목표)되어 투자가 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7월부터 이어서 각 1000억 원 규모의 4호·5호 펀드 주관 운용사를 공모, 올해 말까지 총 600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은 “바이오헬스 분야 투자 여건이 많이 어려운 가운데 K-바이오 1호 및 2호 펀드의 성공적인 결성이 투자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바이오헬스 기업의 혁신기술 개발 및 글로벌 진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내 3·4·5호 펀드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