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자궁근종 치료제 ‘린자골릭스’ 국내 독점적 권한 확보
상태바

JW중외제약, 자궁근종 치료제 ‘린자골릭스’ 국내 독점적 권한 확보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4.06.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킷세이제약과 라이선스-인 계약 체결...경구용 GnRH 길항제로 에스트로겐 생성 억제

JW중외제약은 최근 일본 킷세이제약과 자궁근종 치료제 ‘린자골릭스(Linzagolix)’의 국내 개발 및 판매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인 계약을 체결, 대한민국 내에서 독점적 권한을 확보했다.

린자골릭스는 하루에 한 번 먹는 GnRH(성선자극호르몬분비호르몬) 길항제로, 일본 킷세이제약이 개발한 신약이다.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생성을 억제해 자궁근종으로 인한 과다월경출혈 등의 증상을 완화한다.

미국과 유럽에서 실시된 임상 3상 시험에서 린자골릭스는 호르몬 보충약물요법(ABT) 병용그룹과 단독투여군 모두에서 유효성이 확인되어, 2022년 6월 유럽에서 판매 승인을 받았다.

자궁근종은 자궁을 대부분 이루고 있는 평활근에 생기는 양성종양으로, 35세 이상의 여성의 약 40%에서 나타나는 흔한 질병이다. 국내에는 자궁근종 치료를 위한 GnRH 작용제(agonist) 등이 있으나, 치료 초기 호르몬 증가에 따른 안면홍조와 주사제로 미충족 의료수요가 있었다.

회사 측은 린자골릭스가 즉각적인 에스트로겐 분비 억제를 통해 기존 GnRH 작용제 대비 치료 초기 부작용을 개선하고, 먹는 약(1일 1회)으로 간편한 복용이 가능해 국내 자궁근종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앞으로 국내 출시를 위해 린자골릭스의 가교임상(한국인에서 유효성, 안전성 확인)을 진행할 계획이며, 자체 제조 및 생산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JW중외제약은 자체 혁신 신약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개발 단계의 신약후보물질을 기술이전 받아 자체적인 R&D 역량을 투입, 국내 개발과 판권을 확보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를 통해 고지혈증치료제 ‘리바로’, 류마티스관절염치료제 ‘악템라’, 고용량 철분주사제 ‘페린젝트’, 혈우병치료제 ‘헴리브라’ 등 우수한 오리지널 신약을 공급하며 환자 삶의 질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2022년에는 신성빈혈치료제 ‘에나로이정’의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했으며, 혈소판감소증치료제 ‘타발리스(성분명 포스타마티닙)’는 지난해 신속심사 대상에 추가되어 연내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