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진짜 오픈 이노베이션 보여준다"
상태바

동아ST "진짜 오픈 이노베이션 보여준다"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4.05.3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제약사 간 다양한 업무협약 통해 파이프라인 다각도 확보
김민영·박재홍 사장 영입으로 경영과 연구 투트랙 운영...조직 안정감 극대화

동아에스티가 체질 개선을 통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고 있다. 지난해 HK이노엔, GC녹십자와 각각 공동연구 계약 체결에 이어 올해는 일동제약그룹의 신약개발 자회사 아이디언스에 지분을 투자하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앞서 동아에스티는 미국 나스닥 상장사 뉴로보와 ADC(항체-약물 접합체) 전문기업 앱티스를 인수한 바 있다.

전통 제약사 대부분이 공동판매 등 주로 매출이나 외형을 키우는데 집중했다면 동아에스티는 기초 체력을 다지는데 집중하는 모습이다. 즉, 다양한 분야에서 파이프라인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경영 부문에 그룹 내 브레인으로 통하는 김민영 사장을, 연구부문에 박재홍 사장을 영입해 경영과 연구를 투트랙으로 운영하며 조직 안정감을 극대화했다.

연세대 생명공학과 출신으로 미국 보스턴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박재홍 사장은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 다케다, 베링거인겔하임에서 중개연구(기초과학의 연구결과를 임상과학에서 실제 사용될 수 있는 단계까지 연계해 주는 연구)와 BD(사업개발)업무를 담당해 왔다.

그만큼 오픈 이노베이션에 있어 사정이 밝은 인물이다. 실제로 박 사장 합류 이후 동아에스티는 HK이노엔, GC녹십자를 비롯해 씨비에스바이오 등 업무협약의 범위가 넓어졌다.

여기에는 동아에스티가 자랑하는 다양한 기술적 강점들도 한몫했다. 동아에스티는 국산신약 최다 배출 회사로 유명하다. 자이데나, 시벡스트로(정제,주사), 슈가논까지 무려 4종의 국산신약을 배출한 만큼 합성의약품 분야에서는 최상위권의 연구실력을 입증하고 있다.

동아에스티의 이 같은 노력은 이미 강점을 보이고 있는 소화기계, 내분비계, 근골격계를 넘어 항암제, 대사이상 등 다양한 시장으로 확장될 전망이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다양한 파이프라인 발굴과 연구개발은 제약사 본연의 과제라고 생각한다. 오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신약개발 분야인 만큼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리스크를 줄여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