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 기름샘암종, 종양 침윤 림프구 높을수록 예후 좋아
상태바

안구 기름샘암종, 종양 침윤 림프구 높을수록 예후 좋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5.3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정세운 교수, '안구 기름샘암종' 예후 인자 최초 밝혀
이대목동병원 병리과 정세운 교수
이대목동병원 병리과 정세운 교수

이대목동병원 병리과 정세운 교수가 '안구 기름샘암종에서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 및 종양 침윤 림프구의 예후적 중요성을 포함한 종합적 분석(Prognostic Significance of Tumor-Infiltrating Lymphocytes and High-Risk Human Papillomavirus in Ocular Sebaceous Carcinoma: A Comprehensive Analysis)' 연구 결과를 최근 북미병리학회지(Mordern Pathology, JCI%: 94.1, IF:7.5)에 발표했다.

지선암이라고 불리는 안구 기름샘암종은 피지샘 부속상피에 발생하는 암종으로 전 세계적으로 희귀한 암이다. 정 교수는 81명의 환자 증례를 수집해 임상병리학적 특징,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여부 및 17개의 면역조직화학염색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안구 기름샘암종 환자들은 종양의 위치가 짜이스선(gland of Zeis)일 때 가장 예후가 좋았으며 뒤이어 마이봄선(meibomian gland), 다중심성 기원(multicentric site) 순서였고, 종양 침윤 림프구가 높은 그룹에 해당될 때도 좋은 것으로 확인됐다.

두경부에서 발생하는 여러 암의 원인으로 생각되는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이 안구 기름샘암종과도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됐지만 38%에서 감염률을 보였음에도 예후와 직접적인 연관성은 확인할 수 없었다.

해당 연구는 안구 기름샘암종에서 종양 침윤 림프구가 높을수록 좋은 예후를 보인다는 것을 최초로 밝힌 연구로 희귀암의 예후 인자를 밝혔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정 교수는 "앞으로도 암 연구 활동에 매진해 암의 특성을 밝혀내고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를 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