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담배 유해성분 검사기관 현장점검
상태바

식약처, 담배 유해성분 검사기관 현장점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5.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현정 소비자위해예방국장,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방문... 애로사항 청취

식품의약품안전처 유현정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은 담배 검사기관 지정·운영을 준비하기 위해 오늘(17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을 방문해 담배 유해성분 검사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0월 31일 제정된 '담배의 유해성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을 앞두고 담배 검사기관 지정에 필요한 국내 검사기관 현황을 파악하고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해당 법이 시행되면 담배를 제조하거나 수입해 판매하는 자는 2년마다 판매 중인 담배에 대해 품목별로 유해성분 함유량 검사를 받아야 하고, 검사결과서와 함께 담배의 제조에 사용된 원료와 첨가물 등의 정보를 식약처에 제출해야 한다.

유현정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은 현장 방문 후 담배 유해성분 검사에 관심이 있는 검사기관 관계자와 함께 현재 담배 유해성분 검사 현황에 대해 공유하고 식약처의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유현정 소비자위해예방국장은 "식약처는 그간 니코틴, 타르 등 담배 유해성분 분석에 필요한 시험법을 마련해 관계 기관에 제공하는 등 국내 담배 검사기관의 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라며,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함께 협력해 담배 유해성 관리제도가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