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각턱에서 '보툴리눔 톡신' 효과 확인
상태바

사각턱에서 '보툴리눔 톡신' 효과 확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4.02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CI-E급 국제학술지 'Dermatologic Surgery' 연구 논문 발표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 석준 교수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 석준 교수

많은 사람들이 얼굴이 더 작고 갸름해 보이기를 원하는 가운데, 사각턱이라 불리는 '양성교근비대증'을 줄이기 위해 많은 시도가 있어 왔다. 사각턱의 주원인이 되는 저작근의 수술적인 절제, 지방 흡입 등을 했으나 최근에는 '보툴리눔 톡신'을 사각턱에 주입함으로 사각턱을 줄이는 치료가 허가돼 많이 사용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은 그동안 미용적으로 미간주름, 눈가주름 등을 줄이는데 사용했으나 근육을 일시적으로 줄이는 효과로 인해 다른 분야에도 활용이 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 석준 교수 연구팀이 사각턱에서 보툴리눔 톡신(PrabotulinumtoxinA, 나보타, 대웅) 효과에 대한 대규모 3상 연구 결과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국대병원 이양원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18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보툴리눔 톡신 주사와 일반 식염수 위약 주사를 각각 주입한 뒤 효능 및 안전성, 만족도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보툴리눔 톡신을 주사한 환자에서 3개월까지 약 20% 정도 교근(씹는 근육)의 두께가 줄어들어 사각턱 감소 효과가 나타났으며 이후 6개월까지 서서히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추가 보툴리눔 주사 이후에도 사각턱 감소에서 효과가 나타났으며 특별한 부작용은 관찰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사각턱 치료에 있어 보툴리눔 톡신의 효과를 대규모 3상 임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의 정도와 부작용 발생 여부를 확인함으로 사각턱 치료에 있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 '미국 피부외과학회지(Dermatologic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