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머크, 과배란 유도 주사제 '퍼고베리스주' 급여 기준 확대
상태바

한국머크, 과배란 유도 주사제 '퍼고베리스주' 급여 기준 확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4.0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고베리스주 급여 기준 '심한 LH 결핍 환자(1.2IU/L 미만)'에서 'LH 결핍 환자'로 대상 확대

한국머크 바이오파마의 과배란 유도 주사제 퍼고베리스주가 4월 1일부터 중증의 황체형성호르몬(LH)과 난포자극호르몬(FSH) 결핍 환자의 치료에 급여가 확대 적용된다.

​퍼고베리스주는 세계 최초이자 국내 유일 재조합 인간난포자극호르몬(r-hFSH 폴리트로핀알파)과 재조합 황체형성호르몬(r-hLH 루트로핀알파)이 혼합된 과배란 유도 주사제이다.

이번 급여 기준 변경 내용에 따르면 퍼고베리스 현행 급여 기준인 '심한 내인성 혈청 황체형성 호르몬(LH) 결핍 환자(농도 1.2IU/L 미만)의 보조생식술에 2바이알/day까지 투여한 경우'가 'LH결핍 환자의 보조생식술에 2바이알/day까지 투여한 경우'로 급여 기준이 확대됐다.

이를 통해 2022년 10월 허가 사항 기준이 완화됐음에도 급여 조건에 해당되지 않아 비용 부담으로 치료를 주저했던 환자들이 LH 혈청 수치에 따른 제한 없이 퍼고베리스주로 급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실제 임상 현장에서는 LH 농도 여부와 관계없이 재조합 인간난포자극호르몬 단독요법에 비해 유의한 임신율 개선이 확인되고 있어, 이번 급여 확대를 통해 난임 환자들의 치료 성공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난임 치료 과정에서 과배란 유도를 위한 호르몬 제제 투여는 임신 성공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과정에서 난자의 질을 향상시켜주는 황체형성호르몬(LH)과 난포자극호르몬(FSH)을 함께 사용하면 보다 높은 누적생아출생률(cLBR)을 보인다는 것은 여러 근거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특히, 고연령 환자군에서 황체형성호르몬(LH) 제제의 반응률이 높아 36~39세 여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향상된 착상률 결과가 보고되고 있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난임 사업부 김욱 총괄은 "이번 퍼고베리스주 급여 확대를 통해 지금까지 제한적인 급여 기준으로 치료를 망설였던 난임 환자들이 건강한 임신에 한발짝 다가갈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한국머크 난임 사업부는 국내 난임 환자들이 더 폭넓은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치료 환경 개선에 계속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