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의료행위에도 5G 활용
상태바
삼성서울병원, 의료행위에도 5G 활용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1.14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싱크캠으로 집도의 고화질 수술영상 실시간 공유
싱크캠 수술 지도
5G 싱크캠 수술 지도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은 KT와 함께 ‘5G 스마트 혁신 병원’ 구축을 위한 혁신적 5G 의료서비스를 공동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9월 KT와 삼성서울병원은 5G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세계 최초로 의료 업무에 5G를 적용해 신속한 환자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과제를 발굴, 수행한 것이다.

5G 스마트 혁신병원 구축을 위해 양사는 ▲5G 디지털 병리 진단 ▲ 5G 양성자 치료정보 조회 ▲5G 수술 지도 ▲병실 내 AI 기반 스마트 케어 기버(Smart Care Giver) 구축 ▲수술실 내 자율주행 로봇 등의 과제를 개발해 검증 완료했다.

이를 위해 KT는 삼성서울병원에 ‘기업전용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수술실과 양성자 치료실 등에 서비스 환경을 구축해 시범 운영했다. 개인 의료정보를 다루는 병원의 특성상 허가된 사용자만 접속이 가능한 보안성이 높은 ‘기업전용 5G’는 필수다.

양사는 이번 성과를 발판 삼아 스마트한 환자 케어 서비스 개발과 5G 기반 의료행위 혁신, 병원 운영 효율 향상을 위한 5G 서비스 개발을 지속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