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지역사회 문제 해결 앞장 "인정"
상태바
유한양행, 지역사회 문제 해결 앞장 "인정"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3.12.0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사업장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선정...본사, 공장은 최고 등급 획득
유한양행 노을공원 친환경 활동 모습
노을공원 친환경 활동 모습

유한양행(사장 조욱제) 본사, 공장, 연구소 등 3개 사업장 모두  ‘2023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관하는 지역사회공헌인정제는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선 기업과 기관을 발굴, 인정하는 제도로,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등 ESG 경영과 연계한 사회공헌 추진 실적과 성과를 5등급으로 평가한다. 

유한양행은 올해 처음 3개 사업장이 서울, 경기, 충북 지역으로 각각 신청해 모두 인정기업으로 선정됐으며, 본사와 오창공장은 레벨 5로 최고등급을 획득했다. 중앙연구소는 경기지역 대표 기업으로 8일 열린 ‘2023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날’ 행사에서 인정패를 수상했다.

유한양행은 ‘건강한 내일, 함께하는 유한’ 슬로건 아래 ▲건강한 사람 ▲건강한 지구 ▲건강한 지역사회를 3대 핵심 방향으로 건강취약계층의 건강지원사업, 친환경 활동, 지역사회 발전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숭고한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제약회사로서 특성과 핵심역량을 고려해 보건의료 향상 및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보건의료계 학술연구 지원활동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그동안 사업장별로 전개해온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인정 받아 매우 뜻깊다.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