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재활환자 '자세 교정 의자' 개발
상태바
소아 재활환자 '자세 교정 의자' 개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3.11.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연세대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시설팀 의료장비파트 전민규 의공기사, 재활의학팀 가현유 물리치료사
(왼쪽부터) 연세대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시설팀 의료장비파트 전민규 의공기사, 재활의학팀 가현유 물리치료사

연세대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최근 '다리 간격 조절이 가능한 자세 교정장치'를 개발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다리 휘어짐 등의 증상을 가진 소아 재활환자는 일반적인 다리 간격으로 앉을 수 없어 오래 앉아있기가 힘들다. 이 때문에 재활치료 시 고정형 소아 재활 의자를 활용하는데, 시중에 판매되는 재활 의자는 다리를 움직이거나 환자마다 다른 다리 간격을 맞출 수 없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시설팀 의료장비파트 전민규 의공기사와 재활의학팀 가현유 물리치료사는 환자별 체형에 맞춰 다리 너비뿐 아니라 허리 높이와 각도까지 조절해 교정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자세 교정 의자를 개발했다.

다리 간격 조절이 가능한 자세 교정장치의 도면과 실제 제작된 장치의 모습. 사진에 빨간 원으로 표시된 부분을 환자의 다리 간격에 맞춰 조절할 수 있다
다리 간격 조절이 가능한 자세 교정장치의 도면과 실제 제작된 장치의 모습. 사진에 빨간 원으로 표시된 부분을 환자의 다리 간격에 맞춰 조절할 수 있다

의자는 다리를 중심축으로부터 벌리거나 양쪽 다리에 고른 힘을 주는 것이 어려운 경우, 한쪽 다리가 심하게 휜 경우 등 여러 소아 재활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좌식 자전거, 다리 운동 기구 등의 재활운동기구와 결합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에 개발된 자세 교정 의자는 지난 2021년 특허 출원을 마치고 지난 9월 특허 등록까지 완료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팀은 제작된 의자를 소아 재활환자에게 적용 및 대여하고 있다.

전민규 의공기사는 "앞으로도 여러 부서와의 협업으로 3차원(3D) 프린터를 이용한 의료 장비를 제작해 업무 효율성을 증대하고 환자의 회복을 도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