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의료원, 몽골 환자에 수술 및 재활 치료 지원
상태바
이화의료원, 몽골 환자에 수술 및 재활 치료 지원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3.11.20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 엥흐트르 먁마르
(왼쪽부터)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 엥흐트르 먁마르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이 지난 3일 몽골의 대퇴골두 골괴사증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무료 수술을 지원했다.

이화의료원 의료진은 지난 7월 몽골로 떠났던 '제10회 이화의료원 몽골 의료봉사'를 통해 환자 엥흐트르 먁마르(Enkhtur Myagmar)를 처음 만났다. 당시 봉사에 참여한 이대목동병원 정형외과 윤병호 교수에게 양측 대퇴골두 골괴사증을 진단받은 엥흐트르 씨는 빠른 수술이 꼭 필요할 만큼 괴사의 진행이 심각했다.

하지만 이미 질병으로 인해 직업을 잃고 아내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엥흐트르 씨는 의료비와 수술비를 감당할 수 없었고 이화의료원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나눔의 의료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항공료와 체재비를 도움받아 엥흐트르 씨를 한국으로 초청했다.

엥흐트르씨는 지난 3일 한국에 입국해 곧바로 이대목동병원에 입원했다. 윤병호 교수는 빠르게 전문적인 검사와 진료를 마쳤고 지난 6일 윤병호 교수의 집도로 양측 고관절 인공관절 치환술이 성공적으로 시행됐다. 현재 엥흐트르 씨는 이대서울병원으로 전원해 재활의학과 양서연 교수에게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

윤병호 교수는 "몽골 의료봉사에서 진료 본 환자를 한국에 데려와 수술까지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수술 후 빠르게 재활하는 모습을 보니 더욱 보람차다"라고 말했다.

엥흐트르 씨는 "이화의료원 나눔의료 환자로 선정돼 한국에 와서 수술을 받을 수 있었던 게 모두 꿈만 같다"라며, "용기를 주고 정성껏 치료해 준 이화의료원 의료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