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혈액제제·백신 필두로 해외시장 진출 박차
상태바
GC녹십자, 혈액제제·백신 필두로 해외시장 진출 박차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1.0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은철 사장 “기업정신의 본질과 목적을 명확히 하자”
허일섭 GC 회장(왼쪽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허일섭 GC 회장(왼쪽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 목암빌딩에서 허일섭 회장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개최,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시무식에서는 GC녹십자의 전국 공장과 사업장, 해외법인 등 모든 임직원이 화상중계 시스템을 통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면서 새해 업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GC녹십자가 추구하는 기업정신의 본질과 목적을 명확히 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는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작지만 중요한 목적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에도 인격이 있는 만큼, 높은 인격을 갖춘 기업으로서 기업의 성공이 구성원과 사회의 풍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GC녹십자는 국내외 고른 성장으로 3분기만에 누적 매출 1조 원을 돌파했으며, 헌터증후군 치료제인 ‘헌터라제’와 혈우병치료제 ‘그린진에프’의 중국 허가 신청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갔다. 올해도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및 주력 사업인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을 필두로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