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오 이니셔티브 행정명령 대응은 "대정부 지원"
상태바
美 바이오 이니셔티브 행정명령 대응은 "대정부 지원"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3.01.2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조합,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 영향 최소화 및 글로벌 협력 방안 제시
조헌제 본부장
조헌제 본부장

최근 미국 바이오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에 대한 우리나라 바이오제조 생태계 활성화 방안으로 △합성생물학 기반 범용 인프라 구축 △초기 신약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지원 △Green API(친환경 원료의약품) 개발 지원 △국산 신약개발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제도적 지원 강화 △글로벌 수준의 제조혁신시설 확보 등의 의견이 수렴됐다.

특히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R&D 추진 방안 및 국제협력 방안으로 △공공 전임상 플랫폼 및 원사이트·원스톱 인프라 고도화 △글로벌 블록화 대응 및 미국 주도 기술동맹 체제 유지를 위한 외교·안보라인 강화 △안정적 원료의약품 공급을 위한 글로벌 다자협정 체결 등이 제시됐다.

지난해 9월 미국 정부는 미국 내 바이오산업 전반의 자국 내 생산 등을 강조하는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제조 이니셔티브(이하 바이오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미 정부가 발표한 ‘바이오 이니셔티브’는 전기차와 반도체에 이어 바이오의약품에 대해 미국 내 생산을 보장하기 위한 정책으로 20억 달러(약 2조 80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바이오 분야 생산에 있어 원재료 등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생명공학을 포함한 주요 산업의 미국 내 생산 확대와 글로벌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내용이 주요 골자다.

이와 관련해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이달 초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를 대상으로 긴급 의견조사에 착수, 업계의 의견을 반영한 바이오제조 생태계 활성화 방안, 주요 현안 해결을 위한 R&D 추진 방안, 국제협력 방안에 대한 조사 결과를 지난 17일 과기부에 제출했다.

조헌제 신약조합 연구개발진흥본부장은 “한국은 미국의 우방국으로 국내기업의 미국 진출과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서는 우리 정부의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R&D 생산성 제고를 위한 R&D 지원, 인프라·조세지원 강화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특히 대외의존도가 높은 원료의약품 자급도 향상 및 글로벌 공급 역량 제고를 위한 지원방안 마련과 우방국들과의 공조 체계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사를 통해 미 바이든 행정명령에서 제시된 주요항목에 대한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입장이 일부나마 반영됨으로써 국내 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최소화하고, 우리정부의 산업계 지원 강화를 통해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는 방안이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조헌제 본부장은 “앞으로 미 정부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지속적 대응을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역량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