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업체 특별위생 점검 결과 19곳 적발
상태바
햄버거 업체 특별위생 점검 결과 19곳 적발
  • 나정란 기자
  • 승인 2019.11.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주요 5개 프랜차이즈 매장 총 147곳 대상 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전국의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9곳을 적발했다. 위반업체 내역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주요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불량(14곳)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1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1곳) ▲보관기준 위반(1곳) ▲냉동제품 해동 후 재냉동(1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식약처는 이번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햄버거 업체 안전관리 강화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 소통·지원 강화 ▲조리기준 개정 등 제도 개선으로 햄버거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부터는 햄버거 업체를 대상으로 불시 특별점검을 실시, 영업자에게 식품위생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킬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