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환자, 정서적 어려움 크지만 관리 비중 낮아
상태바
암 환자, 정서적 어려움 크지만 관리 비중 낮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11.24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건강센터 등 유관기관 연계로 환자 정신건강 돌볼 시점 "제언"
종양내과학회-항암요법연구회, 제5회 항암치료의 날 맞아 소셜리스닝 결과 발표
안중배 이사장
안중배 이사장

암 환자들이 암 진단 후 치료과정에서 겪는 정서적 어려움은 신체적 질병만큼 주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불안 우울 상담 등 환자들의 내적 관리 비중은 매우 낮아, 암 치료와 함께 환자들의 정신 건강도 챙겨야 한다는 제언이다.

23일, 대한종양내과학회(이사장 안중배)와 대한항암요법연구회(회장 장대영)가 발표한 소셜리스닝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암 환자의 걱정/불안/두려움 등 정서적 어려움(42%)은 신체/질병적 어려움(52%) 만큼 주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서적 어려움은 초기부터 치료과정 전반에 다른 양상으로 나타났으며, 공통적으로 두려움과 불안 등 고통스러운 감정이 꾸준히 언급됐다. 치료 후 극복 단계에서도 재발에 대한 걱정, 악화 시에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의 언급량이 두드러졌다.

이번 소셜 리스닝은 네이버 블로그, 다음 카페, 유튜브 댓글 등 최근 1년간(2021년 10월 1일~2022년 9월 30일) 온라인 소셜미디어 상에서 3가지 키워드 암, 항암, 환자관리에 대한 16만 9575건의 언급량을 수집, 분석으로 이뤄졌으며, 암 환자들이 암 진단 후 치료과정에서 겪게 되는 어려움에 대한 언급량 2만899건을 분석한 결과다.

분석 결과, 암 환자들의 정서적 어려움은 신체적 질병만큼 중요하지만, 환자들의 정신건강 관리는 간과되고 있었다. 환자관리 관련 언급량(1만6743건) 중 정서적 어려움 해소를 위한 ‘내적 관리’ 언급량은 9%에 그쳤고, 특히 정신과 상담, 항우울제 복용 등 전문가의 도움을 통해 적극적으로 정서적 어려움을 관리하는 비율은 매우 낮았다. 따라서 정신건강센터 등 유관기관과 연계된 환자들의 내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암 환자들의 암 관련 정보 습득 채널도 전문가/의사 외 온라인 및 다른 환우를 통해서 정보를 얻는 것으로 분석돼 공식 암 정보 사이트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암 관련 정보 습득 채널 언급량 1661건을 분석한 결과, 전문가/의사는 44%, 환우 24%, 온라인 커뮤니티 18%, 유튜브는 14%를 차지했다.

소셜리스닝 상 가장 많이 언급된 암종 1~3위는 유방암, 폐암, 대장암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국내 발병률 순위(갑상선암, 폐암, 위암)와는 다소 차이를 보였는데, 폐암의 경우 암종 중 가장 높은 사망률로 관심이 높은 분야였고, 대장암 및 유방암은 최근 젊은 층에서 호발, 소셜리스닝 방법 특성상 높게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안중배 이사장(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은 “소셜 리스닝을 통해 이전의 설문조사로는 확인이 어려웠던 실제 환자들의 함암 치료 인식과 고민 등을 엿볼 수 있었다”며 “지속적인 암 치료 및 연구 외에 투병 과정에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항암 정보 제공에 주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소셜 리스닝 분석 결과를 토대로 ‘현명한 암 환자가 기억해야 할 6가지’를 발표했다. 6가지는 △본인에 맞는 치료법, 전문의와 논의하기 △마음 건강도 살피기 △부작용도 적극적으로 이야기하기 △행복하고 건강한 일상 유지하기 △의학적으로 입증된 치료를 가장 중시하기 △항암 치료 여정의 키워드는 ‘희망’ 등이다.

한편, 대한종양내과학회·대한항암요법학회는 2017년부터 매년 11월 4째주 수요일을 ‘항암치료의 날’로 지정, 항암 치료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환자에 맞는 최선의 치료법 제공에 힘써왔다. 제5회 항암치료의 날을 맞은 올해는 소셜 리스닝 결과 발표와 함께, 오케스트라 공연을 통해 환자들이 치료 여정에서 겪는 감정을 공감하고 위로와 희망의 이야기를 선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