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어르신 음악 통한 인지 학습 기능 강화
상태바
치매 어르신 음악 통한 인지 학습 기능 강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9.1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문연실 교수-광진구 치매안심센터, 뮤직북 2탄 발간

건국대병원 신경과 문연실 교수(광진구치매안심센터 센터장)는 광진구 치매안심센터와 치매 환자를 위한 ‘쿵짝쿵짝 뮤지북’ 2탄을 발간했다.

‘쿵짝쿵짝 뮤지북’은 음악을 활용한 가정용 인지 학습지로, 2021년 전국 치매안심센터로는 처음으로 발간해 치매 환자와 가족, 치매 관련 강사에게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2탄은 어르신인 치매 환자들에게 익숙한 전통사물악기 소리와 함께 ‘오빠 생각’, ‘앵두나무 처녀’, ‘달아 달아 밝은 달아’ 등의 총 16곡을 수록, 뮤직북에 있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면 유튜브 링크를 통해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했다.

또 1권 내용 보강으로 악기 소리와 함께 피아노, 바이올린, 하프의 이미지를 색칠하고, 악기와 관련된 연주곡을 QR코드에 연결해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문연실 교수는 “기존 인지 학습지는 학습적인 내용이 강조돼 저학력 어르신과 치매가 진행된 어르신의 경우, 학습에 대한 부담으로 거부감을 느끼시는 분들이 있었다”며 “뮤직북은 음악을 통해 이전 기억을 회상하며 안정감을 느끼게 하는 긍정적 역할이 돋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